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형형색색 국화작품 3700여점 전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7 14:24 지역별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국 최대 가을꽃 축제인 마산국화축제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해양신도시와 돝섬, 마산 원도심 등에서 27일 개막됐다.
제21회 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1회 마산국화축제 27일 개막

창원시는 올해 제21회 마산국화축제가 마산해양신도시에서 이날 개막돼 다음달 7일까지 12일간 열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마산국화축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차량관람 방식으로 개최했다. 관람객들이 축제장을 걸어서는 구경할 수 없고 차를 타고 지나가며 축제장 안에 전시된 꽃을 관람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누구나 국화축제장 안을 걸어다니면서 각양각색의 국화작품을 자유롭게 구경하는 도보관람 방식으로 전환했다.

창원시는 정부의 위드코로나(일상회복) 방침에 맞춰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국화축제장을 방문해 화려한 국화작품을 볼 수 있도록 관람 방식을 전면 도보관람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든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만 지키면 축제장에 입장할 수 있다. 입장할 때 출입자 명부 작성과 열체크, 손소독, 마스크 착용은 반드시 해야 한다.

출입문 3곳과 행사장 출입문 1곳에 방역부스와 대인 방역 전신소독기 등을 설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전시장 적용기준에 따라 전시장 면적 7만㎡ 구역에 동시수용 하는 인원을 시간대별로 1만 1600명(6㎡당 1명) 이내로 유지한다.

공연장 관람 구역에 대해서는 좌석 간격을 2m로 띄워 유지하고 관람인원도 1000명 이내로 제한한다.

체험행사장은 칸막이를 설치하고, 전시장 및 체험·홍보·공연장 등에서는 음식을 먹을 수 없도록 했다.

올해 마산국화축제는 ‘마산국화! 과거·현재, 그리고 미래’를 구호로 내걸고 열린다.

대표작품인 ‘마창대교에서 바라본 희망’을 비롯해 14개 주제에 따라 제작한 각양각색 국화작품 6700여점과 각종 초화류 11만 3300여점이 전시됐다.

국화 한그루에서 1500여 송이 꽃을 피운 ‘다륜대작’(多輪大作) 작품도 볼 수 있다.

배를 타고 오가는 돝섬을 비롯해 마산 원도심인 오동동과 창동 일대에도 축제기간에 갖가지 국화작품이 전시된다.

창원시(옛 마산시)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1960년 국화 상업 재배를 시작한 곳이다. 앞선 국화재배 기술로 197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일본에 국화를 수출했다.

현재 창원지역은 우리나라 국화재배 면적의 13%를 차지하며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화를 생산하는 ‘국화 고장’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민 백신접종율이 70%에 이르고 시민들의 방역의식도 높아져 많은 시민·관광객이 국화축제를 볼 수 있도록 올해 마산국화축제 관람방식을 전면 도보관람으로 전환했다”며 “세분화된 방역수칙을 적용해 안전한 축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