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악몽이 된 뉴욕 초고층 주상복합 “툭하면 정전, 소음과 진동 끔찍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5 07:2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뉴욕 맨해튼에 2015년 12월 완공된 432 파크 애비뉴는 초호화 럭셔리 주상복합아파트인데 그해 3월 2일의 모습이다.

▲ 미국 뉴욕 맨해튼에 2015년 12월 완공된 432 파크 애비뉴는 초호화 럭셔리 주상복합아파트인데 그해 3월 2일의 모습이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 들어선 432 파크 애비뉴는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 건물로 지상 85층에 지하 3층, 높이는 425.5m를 자랑한다. 지난 2015년 완공되자 미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빌딩이 됐다. 세계에서 아파트 건물로는 가장 높다.

할리우드 스타 제니퍼 로페즈와 전 약혼남이자 야구 스타 알렉스 로드리게스 커플, 사우디아라비아 유통 재벌 파와즈 알호카이르, 호세 쿠에르보 테킬라 브랜드를 소유한 가문의 한 사람 등이 구매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 타임스(NYT)가 보도해 돈많은 이들의 로망이 됐다. 오죽하면 몇년 전 서울 뚝섬에 들어선 주상복합 아파트의 광고에 한국의 432 파크 애비뉴를 꿈꾼다는 문구가 들어갈 정도였다.

그런데 뉴욕에서도 가장 끝내주는 이 건물에 수천만 달러를 주고 입주한 부자들 사이에 불평이 끊이지 않았다. 엘리베이터는 고장 나기 일쑤고, 물난리에 참을 수 없는 소음까지 매일 마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돈많은 이들이 대놓고 불평을 외부에 공개하지도 못해 속앓이를 해왔다.

급기야 입주민들이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1500건의 하자 보수를 들어 뉴욕 최고법원에 개발사를 고소하며 2억 5000만 달러(약 2945억원)를 배상하라고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입주민들은 이 건물의 문제들이 자신들과 손님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불편하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소장에는 지난 6월 전기장치 폭발로 정전이 발생했으며 “끔찍한” 소음과 진동이 이해할 수 없게 반복된다고 적시돼 있다.

소송 금액에는 징벌적 손해배상이 포함돼 있지 않으며 입주민 개개인의 소송은 나중에 제기될 것이라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앞서 건물의 콘도 위원회가 기용한 엔지니어들은 건설 및 설계 오류가 무려 1500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NYT는 한 입주민이 쓰레기 낙하 슈트를 사용할 때 소리가 마치 “폭탄처럼” 들린다고 하소연을 했다고 전했다. 소장에 적시된 많은 이슈들은 “목숨의 안전”과 연관된 이슈라고 했다. 예를 들어 엘리베이터에 한 시간쯤 갇히는 일이 여러 차례 반복됐다는 것이다.

소장에는 “세대 소유자들은 수천만 달러씩을 주고 매입했다. 약속했던 초호화 공간과는 거리가 한참 멀게 고장과 실패가 만연된 건물을 사들인 것”이라고 적혀 있다.

건설사 및 소유주 CIM 그룹과 맥클로 부동산은 성명을 내고 432 파크는 “맨해튼의 프리미어 레지던트”이며 마천루에 “아이콘”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콘도 위원회가 이런 문제들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일을 제한했다며 주택 소유자 연합과 “일부 목소리 큰 입주민들”이 의무들에 대해 잘못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BC는 따로 해명을 듣기 위해 CIM과 매클로우 부동산에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