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국내 첫 수소트램 2023년 울산 달린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4 13:4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태화강역~울산항 2500㎞ 이상 주행 실증화 진행
정부 2024년부터 수소트램 양산 들어가 판로 개척

수소트램. 현대로템 제공.

▲ 수소트램. 현대로템 제공.

국내 첫 수소트램이 오는 2023년 울산을 달린다.

24일 산업통산자원부에 따르면 2023년까지 총 사업비 424억원을 투입해 수소트램을 상용화하는 수소전기트램 실증 사업이 시작됐다. 이는 자동차 중심의 수소모빌리티 분야를 철도까지 확대하고, 친환경 트램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사업은 넥쏘용 수소연료전지(95㎾) 4개에 해당하는 380㎾급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해 올해 9월부터 2023년 말까지 4대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다.

‘수소트램 시스템 통합·검증기술’ 분야는 철도전문기업인 현대로템이 주관하고 중소 철도부품 업체 5곳이 참여한다. 내년까지 수소트램에 탑재할 모터, 제동장치 등 부품을 제작하고 2023년에 수소트램 실차를 제작해 성능을 검증한다. ‘수소트램 전용 수소연료전지 및 요소부품기술’ 분야는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하고 수소차부품 업체와 한양대·서강대 등 대학 7곳이 참여한다.

‘수소트램 실주행 환경 실증 및 운영기술’ 분야는 울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울산대 등 인프라·안전·분석기관 4곳이 참여한다. 내년까지 수소트램용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2023년부터 울산 태화강역~울산항역 구간을 누적 2500㎞ 주행하면서 연비 등을 고려한 최적의 주행 패턴을 검증할 계획이다.

2023년 하반기부터 진행되는 실제 실증사업은 국비 25억원과 시비 20억원 등 모두 45억원이 투입된다. 사업비는 수소트램 운행 구간의 철로와 역 보수, 충전소 설치 등에 쓰인다. 수소충전소는 튜브 트레일러가 수소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와 관련, 울산시는 지난 7월 산자부에서 공모한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에 선정됐다. 이어 지난 10일 열린 산자부 주관 착수보고회에서는 실증사업 내용 및 향후 계획이 제시됐다.

정부는 사업이 종료되는 2024년부터 수소트램 양산에 들어가 국내·외 판로를 개척한다. 국내는 울산과 동탄 등 신규 도시철도사업 계획이 있는 지자체와 수소트램 적용을 우선 협의하고, 유럽·동남아 등 트램 수요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판로를 찾는다.

한편 울산시는 4개 노선, 길이 48.25㎞ 구간의 트램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호선은 타당성 재조사 중이고, 2호선은 최근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시는 재정 여건과 이용객 수요 등을 고려해 오는 2024년 1·2호선(1단계)부터 우선 착공해 오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