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레나 사업 본격 궤도…창동·상계 음악 메카로

서울아레나 사업 본격 궤도…창동·상계 음악 메카로

윤수경 기자
윤수경 기자
입력 2021-09-15 19:17
업데이트 2021-09-15 19: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내 최초 1만석 이상 음악 전문공연장

국내 최초 콘서트 전문 공연장인 ‘서울아레나’ 조성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른다.
이미지 확대
서울아레나 조감도
서울아레나 조감도
서울시와 도봉구는 최대 2만 8000명까지 동시 수용이 가능한 ‘아레나급’ 전문 음악공연장을 비롯해 영화관, 판매시설, 업무시설 등을 포함하는 복합문화시설인 창동 서울아레나 조성사업이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2025년 준공 예정이다.

서울아레나는 전체면적 11만 9096㎡(지하 2층~지상 6층) 규모의 복합문화시설로 조성된다. 국내 최초 아레나급의 음악 전문 공연장이다. 현재 국내에 있는 1만석 이상 실내공연장은 올림픽 체조경기장, 고척스카이돔, 잠실 실내체육관 등이 있지만, 음악공연에 특화된 공간이 아닌 실내 체육관 등 복합용도 시설들이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서울아레나는 2023년 완공 예정인 ‘씨드큐브 창동(창업 및 문화산업단지)’과 함께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핵심 축을 이루는 주요 인프라로, 서울의 글로벌 문화 경쟁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창동·상계를 대중문화의 생산, 소비, 유통이 이뤄지는 세계적인 음악 메카로 조성해 서울의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