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올림픽 1열] 침대만 종이가 아니었네… 올림픽 곳곳에 종이 사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9 13:35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계화면 그 이상의 소식, 올림픽을 1열에서 경험한 생생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올림픽 스타디움에 설치된 종이 쓰레기통.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올림픽 스타디움에 설치된 종이 쓰레기통.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어딜 가나 보이던 종이 쓰레기통

이 글은 ‘[올림픽 1열] 침대까지 종이로… ‘종이 왕국’ 일본의 종이 사랑’의 후속편임을 알려 드립니다. 올림픽에서 종이는 또 어떻게 쓰였을까 궁금하실까봐 준비했습니다.

산업이 발달해서 종이를 사랑하는 걸까, 종이를 사랑해서 산업이 발달한 걸까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처럼 난해한 문제입니다. 어쨌든 일본은 침대마저 종이로 만들 정도로 종이를 사랑하는 나라로서 종이 생산량이 중국, 미국에 이어 세계 3위인 종이 강국입니다.

일본제지연합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일본의 연간 1인당 종이소비량은 202.7㎏으로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세계 평균 소비량은 54.6㎏라고 하니 일본이 얼마나 많은 종이를 사용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종이류 생산업체 세계 4위, 10위, 17위가 일본 회사라고 합니다.

그래서 종이는 어디에 보였을까. 눈에 불을 켜고 찾아보지 않아도 종이는 올림픽 곳곳에 자연스럽게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아마 일본의 문화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빨간 종이 흰 종이로 이뤄진 쓰레기통.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빨간 종이 흰 종이로 이뤄진 쓰레기통.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분리수거도 철저하게 요구하는 종이 쓰레기통.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분리수거도 철저하게 요구하는 종이 쓰레기통.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가장 눈에 띄는 건 쓰레기통입니다. 도쿄올림픽 경기장 어딜 가나 기존에 시설에 설치된 쓰레기통을 제외한 모든 임시 쓰레기통은 종이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금방 망가질 것 같은데 자주 갔던 경기장에 꾸준히 같은 쓰레기통이 있는 걸 보면 꽤 튼튼한 것 같습니다. 골판지 침대보다는 약할 것 같긴 하지만.
야구경기가 열린 요코하마 스타디움에 설치된 모니터 위에 종이 덮개가 있는 모습. 요코하마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야구경기가 열린 요코하마 스타디움에 설치된 모니터 위에 종이 덮개가 있는 모습. 요코하마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종이가 가장 신기하게 사용된 경우는 경기장에 설치된 모니터 덮개였습니다. 모니터 주변의 하얀 것이 플라스틱이 아니고 종이입니다.

종이니까 비로부터 모니터를 막기 위한 용도는 아닐 테고 저녁 경기에 맞춰 모니터가 설치됐으니 햇빛 가리개도 아닐 텐데 도대체 종이의 용도는 뭘까 한참을 고민했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비치발리볼, BMX 사이클, 스케이트보딩 경기장 등 야외에서 치르는 종목 기자석에 이렇게 설치돼 있었던 걸 보면 아마 햇빛으로부터 모니터가 열을 받는 걸 보호하기 위한 종이가 아닐까 싶긴 합니다.
종이에 도시락을 싸주는 일본.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종이에 도시락을 싸주는 일본.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소소하게 쓰는 종이는 경기장에서 파는 1000엔짜리 도시락을 시켜도 볼 수 있습니다. 그냥 줘도 될 텐데 꼭 종이 받침대에 담아서 줍니다. 들고 올 때나 버리러 갈 때 편하긴 하지만 환경보호를 위해서라면 꼭 없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식당에서 자판기를 통해 주문하도록 한 뒤 자판기에서 나오는 종이 티켓을 받아서 주문을 접수하는 신기한 일본.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식당에서 자판기를 통해 주문하도록 한 뒤 자판기에서 나오는 종이 티켓을 받아서 주문을 접수하는 신기한 일본.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종이 사랑 못지않은 나무 사랑

종이 못지않게 도쿄 올림픽에서 신기하게 목격할 수 있는 것은 나무입니다. 종이가 애초에 나무로 만드는 것이니 크게 놀랄 일은 아닌 것도 같습니다.
도시락에 딸려오는 나무 식기.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도시락에 딸려오는 나무 식기.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경기장에서 도시락을 사면 꼭 나무 식기를 같이 줍니다. 한국은 대체로 나무 식기보다는 플라스틱을 주는 것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네요.

나무 식기뿐만 아니라 일본은 올림픽 곳곳에 나무를 활용한 모습입니다. 장애인 통로도 나무로 만들고, 심지어 경기장도 나무로 만듭니다. 불이라도 났으면 위험했을 것 같은데 화재는 없어서 정말 다행입니다.
나무로 만든 장애인 통로가 있는 올림픽 주경기장.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나무로 만든 장애인 통로가 있는 올림픽 주경기장.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가 끝나고 태권도 경기장 구조물을 철거하는 모습. 지바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가 끝나고 태권도 경기장 구조물을 철거하는 모습. 지바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올림픽 간이 화장실에 설치된 나무 선반.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올림픽 간이 화장실에 설치된 나무 선반.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다만 나무는 친환경과 환경파괴의 양면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플라스틱보다 낫긴 해도 벌목을 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일본은 이번 올림픽을 친환경 올림픽이라 홍보했지만 열대우림을 파괴한다며 비판받기도 했습니다.

영국의 가디언은 2018년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열대우림에서 벌채한 나무로 만든 13만 4000여 개의 합판이 경기장을 짓는 데 필요한 콘크리트 주형으로 사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환경단체는 “이는 인도네시아의 열대우림을 영구적으로 손실시키는 결과를 낳을 뿐 아니라 멸종위기에 처한 오랑우탄의 보르네오섬 내 서식지 마저 파괴한다”며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이 친환경을 내세우긴 했어도 실상은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 병과 플라스틱 용기가 사용됐습니다. 자랑하고 싶은 일은 아니니 따로 드러내진 않겠네요. 어쨌든 우여곡절 끝에 도쿄올림픽도 완주했으니 폐기물 처리 문제가 남을 텐데 이 많은 나무와 종이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모르겠습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