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잘 싸웠다”...진윤성, 역도 남자 109㎏급 6위로 마무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22:12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한민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 선수가 3일 일본 도쿄 국제 포럼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에 출전해 인상 경기에 임하고 있다. 2021.08.03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한민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 선수가 3일 일본 도쿄 국제 포럼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에 출전해 인상 경기에 임하고 있다. 2021.08.03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대한민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26·고양시청)이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급에 출전했지만 아쉽게 시상대에는 오르지 못했다.

3일 진윤성은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80㎏, 용상 220㎏, 합계 400㎏으로 6위에 올랐다.

이날 진윤성은 인상 1차 시기에서 180㎏을 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2차 시기에서 185㎏을 들지 못하고 바벨을 등 뒤로 떨어뜨렸다.

3차 시기에서는 185㎏의 바벨을 머리 위로 들었지만, 노 리프트(실패) 판정이 나왔다. 이에 대표팀 전상석 감독은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심판진은 진윤성이 바를 끌어 올리는 동작에서 주저앉은 채 머문 시간이 길었다고 판단했다.

이어 진윤성은 용상 1차 시기에서 220㎏을 드는 데 성공했다. 이어 2차 시기에서 225㎏에 도전했지만, 클린 동작 이후 저크 동작을 하면서 바벨을 놓쳤다.

3차 시기에서는 230㎏을 신청해 6위에서 3위로 오르고자 했지만, 클린 동작에서 저크 동작을 넘어가는 과정에서 바벨의 무게를 견디지 못했다.
대한민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 선수가 3일 일본 도쿄 국제 포럼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출전을 마치고 코치들과 포옹하고 있다. 진 선수는 용상 3차시기에 실패했다. 2021.08.03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한민국 역도 국가대표 진윤성 선수가 3일 일본 도쿄 국제 포럼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출전을 마치고 코치들과 포옹하고 있다. 진 선수는 용상 3차시기에 실패했다. 2021.08.03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진윤성은 자신의 주 종목인 102㎏급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109㎏급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102㎏급에서 강력한 메달 후보였던 진윤성은 109㎏급에서 중위권으로 밀려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진윤성은 이내 증량을 시작했다. 그는 몸무게를 107㎏까지 늘렸고, 실전에서 합계 기준 405㎏을 드는 선수가 됐다. 그러나 메달을 목에 걸기 위해서는 합계 410㎏을 들어야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