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실시간실시간 속보

데이블, 글로벌 온라인 광고 검증 회사 IAS와 제휴… 브랜드 세이프 강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09:49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이티브 광고 플랫폼 데이블(공동대표 이채현, 백승국)이 브랜드 세이프티(Brand Safety) 기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온라인 광고 검증 회사 IAS(Integral Ad Science)와 제휴를 맺었다.

3일 데이블은 IAS의 브랜드 세이프티 솔루션을 ‘데이블 네이티브애드’와 연동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하였으며, 부적절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이트에 광고가 노출되는 것을 차단함으로써 광고주의 브랜드 자산 보호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IAS는 수준 높은 광고를 서비스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을 제공하는 글로벌 온라인 광고 검증 회사다.

데이블은 웹사이트 방문자들이 소비한 콘텐츠를 분석하여 사이트 콘텐츠와 유사한 디자인으로 사용자가 관심 있어할 만한 광고를 노출하는 ‘데이블 네이티브애드’를 서비스한다. 뷰티 기사를 읽고 있는 독자에게 화장품 광고를 보여주는 등 사용자의 관심사에 맞는 광고를 제공함으로써 높은 광고 성과를 얻고 있다. 광고주는 ‘데이블 네이티브애드’를 통해 한국, 대만,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홍콩, 태국 등 국내외 2,800여 프리미엄 미디어를 비롯해 구글, MSN, 카카오 등에 광고를 내보낼 수 있다.

IAS는 실시간 데이터 수집 및 자연어 처리(NLP) 기술을 통해 ‘데이블 네이티브애드’가 게재되는 모든 사이트의 콘텐츠를 분석한다. IAS는 사이트 URL 및 키워드 분석뿐만 아니라 맥락 분석을 통해 문맥의 미묘한 차이까지 파악하며, 성인, 주류, 도박, 불법 다운로드, 불법 약물, 폭력적인 콘텐츠 등의 카테고리로 유해한 콘텐츠를 분류한다. 광고주는 해당 카테고리에 광고를 게재할지 말지 선택할 수 있으며, 데이블 대시보드에서 IAS 솔루션으로부터 차단된 지면의 비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데이블 네이티브애드’를 이용하는 기업은 추가 비용 없이 IAS 브랜드 세이프티 솔루션을 사용할 수 있다. 광고주는 캠페인의 목표에 부합하는 사이트에 광고를 게재하고, 유해한 사이트에 광고비가 지출되는 것을 막음으로써 광고 성과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데이블 이채현 CEO는 “기업이 고객과 소통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자 할 때, 브랜드 세이프티는 매우 중요하다. 광고주들이 원하지 않는 유형의 인벤토리를 빠르게 파악하고, 이러한 사이트에 광고가 게재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광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에게 중요한 문제다”며 “IAS는 브랜드 세이프티 문제를 기술적으로 해결하는데 있어 세계 최고의 기업이다. 데이블은 지속적으로 브랜드 보호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데이블 미디어 네트워크 전반에 걸쳐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IAS 아시아태평양 지역 로라 퀴글리(Laura Quigley) SVP(Senior Vice President)는 “데이블과 제휴를 맺어 기쁘다. IAS는 마케터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광고를 집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사이트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데이블과 같은 업계 리더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광고주의 브랜드 자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