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국과 경기 내내 욕설 외친 中선수…“저질스러운 매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08:35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 배드민턴 선수 경기 중 욕설 논란 7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준결승전에서 한국의 김소영-공희영 조와 맞붙은 중국의 천칭천(왼쪽)-자이판 조. 2021.7.31  AFP 연합뉴스

▲ 중국 배드민턴 선수 경기 중 욕설 논란
7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준결승전에서 한국의 김소영-공희영 조와 맞붙은 중국의 천칭천(왼쪽)-자이판 조. 2021.7.31
AFP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드민턴 경기에서 중국 대표팀 선수가 한국 선수들과의 경기 내내 질렀던 기합소리가 중국어 욕설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김소영-공희영 조와 겨룬 중국의 천칭천-자이판 조의 천칭천은 경기 내내 ‘워차오’라고 외쳤다.

경기가 끝난 뒤 천칭천이 낸 기합소리의 뜻을 알아들은 홍콩과 대만에서 비판이 나오면서 기합소리가 중국어 욕설이었다는 논란이 확산했다.

‘워차오’(我操)는 영어로 ‘f×××’, 한국어로는 ‘씨×’에 해당하는 중국어 욕이다.

천칭천은 경기 당시 득점을 할 때마다 기합소리를 내듯 문제의 단어를 소리쳤다.

대만 네티즌에 따르면 천칭천이 한 욕설 중에는 어머니를 모욕하는 욕설도 포함돼 있었다. 이 네티즌은 “올림픽 역사상 가장 기이한 장면 중 하나”라며 “경기 내내 욕설이 가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홍콩과 대만 네티즌들은 “저질스러운 매너에 짜증이 난다”, “쓰레기 같은 경기 전략”, “무지하고 타인에 대한 존중도 없고 공격성이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중국 배드민턴 선수 경기 중 욕설 논란 7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준결승전에서 한국의 김소영-공희영 조와 맞붙은 중국의 천칭천(왼쪽)-자이판 조. 2021.7.31  AFP 연합뉴스

▲ 중국 배드민턴 선수 경기 중 욕설 논란
7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준결승전에서 한국의 김소영-공희영 조와 맞붙은 중국의 천칭천(왼쪽)-자이판 조. 2021.7.31
AFP 연합뉴스

논란이 확산하자 천칭천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해를 불러 죄송하다”면서 “이기려고 스스로를 독려하려고 한 말이다. 내 발음이 나빠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자신이 내뱉은 기합소리가 욕설이 아니라면 어떤 말을 했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해명하진 않았다.

이에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오히려 천칭천을 감싸며 대신 해명에 나섰다. 이들은 천칭천이 외친 말은 ‘워치 아웃’(watch out)이었다며 상대에게 ‘조심하라’고 알려준 배려였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경기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을 꺾고 승리를 이어가 결국 결승까지 진출한 중국은 2일 결승전에서 배드민턴 강국 인도네시아를 만나 21-19, 21-15로 패해 은메달을 땄다.

준결승 경기에서 우리나라 선수들과 다시 맞붙었을 당시에도 천칭천은 비슷한 말을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경기 중 욕설과 관련해 명확한 기준을 정해두진 않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