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트럼프가 밀던 인사, 공화당 경선 탈락… 장악력 약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1 14:4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텍사스 하원 경선서 수전 라이트 탈락
다른 주도 트럼프 지지 인사 고전 중
바이든 핵심정책, 공화의원 17명 찬성
당내 콘크리트 지지층 확고한 가운데
트럼프 장악력 유지될 지 관심 집중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

여전히 압도적으로 미국 공화당의 2024년 대선 후보 1순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지만, 최근 들어 보수 진영에 대한 장악력이 약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당내 하원의원 경선에서 지지 후보가 밀리는 경향이 나타나서다.

더힐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제6선거구 공화당 하원의원 경선에서 트럼프가 지지한 수전 라이트가 제이크 엘지에 패했다고 30일 전했다.

그간 트럼프의 한 마디면 당내 경선이 확정된다는 식의 믿음이 있던터라 이번 패배는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트럼프가 지지하는 인사의 정치헌금 모금 실적이 다른 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세여서 같은 상황이 연쇄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28일에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핵심 정책인 1조 달러(약 1152조원) 규모의 인프라 법안을 상원에서 논의할지를 묻는 절차 투표에서 공화당 소속 의원 17명이 찬성하면서 가결됐다. 지난 21일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로 절차 투표가 부결됐을 때와 분위기가 달라졌다.

트럼프는 “난 미국을 위해 싸우는데 이들은 공산 민주당과 함께 미국을 망친다”고 비난했지만 그의 상원 장악력은 하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것으로 평가돼왔다.

또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돈 존슨 법무부 차관보 대행은 30일 재무부가 트럼프의 납세자료를 제출하라는 하원 세입위원회의 요청을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하원 세입위가 트럼프의 납세기록을 받으면 민주당 우위인 하원 투표를 거쳐 기록을 공개할 수 있다. 트럼프는 현재 탈세 및 금융사기 혐의로 뉴욕 맨해튼지방검찰청의 수사를 받고 있다.

다만, 트럼프에 대한 콘크리트 지지층은 여전히 굳건한 상태다. 뉴스위크는 지난달 20일 공화당의 ‘존 볼턴 슈퍼팩’의 설문결과 2024년 대선후보로 트럼프를 지지하는 비율이 46%로 2위인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13%)의 3배를 넘는 지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더힐은 트럼프의 공화당 내 영향력 약화를 결론 내기는 아직 어렵다고 평가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