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준결승 진출 기뻐 뛰다 발목 접질려 기권, 아일랜드 복서에 동메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1 19:56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 AP 연합뉴스

▲ 도쿄 AP 연합뉴스

준결승에 진출했다는 기쁨에 겨워 링 위에서 폴짝폴짝 뛴 아일랜드 복서 에이던 월시(사진 왼쪽)가 발목을 접질려 1일 준결승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금메달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는 날렸지만 그래도 동메달은 주어진다. 복싱에서는 준결승 패자끼리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지 않고 둘 다에 동메달을 수여한다.

월시는 지난달 30일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남자 웰터(69㎏)급 머빈 클레어(모리셔스)와의 준준결승 판정 결과 4-1로 이겼다는 장내 아나운서의 발표에 과도하다싶은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의 팀은 발목을 접질렸다고 취재진에게 밝혔는데 아일랜드 취재진은 그가 휠체어에 앉은 채로 경기가 열린 도쿄 국기관을 떠났다고 전해 부상 정도가 심각하다는 말이 많았다.

그런데 그가 1일 준결승 계체량에 나타나지 못해 기권패가 선언됐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아일랜드 대표팀은 그가 경기 중 발목을 다쳐 올림픽을 끝내게 됐다고 확인했는데 사실 경기 중 그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다만 우승 세리머니를 한 뒤 고통스러워 했을 뿐이다.

아일랜드 복싱 대표팀 총감독 버나드 듄은 “에이던이 이번주 해낸 일들은 믿기지 않는 성취였다. 이번 대회 내내 보여준 그의 실력은 돋보였으며 그의 이름이 아일랜드 스포츠 역사에 남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가 기권패하면서 영국의 쌍둥이 복서 팻 맥코맥이 준결승을 치르지도 않고 3일 금메달 결정전에 진출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금메달을 다툴 상대는 1일 오후 안드레이 잠코보이(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의 다른 준결승을 5-0 판정승으로 장식한 로니엘 이글레시아스(쿠바)다.

아일랜드는 전통적인 복싱 강호다. 현재 두 명의 선수가 메달을 향해 경기에 나서고 있다. 월시의 동메달은 이 나라의 17번째 올림픽 복싱 메달이며 역대 대회에서 이 나라 선수들이 따낸 메달의 절반 이상을 복싱 선수들이 따냈다고 통신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