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도쿄올림픽 관광목적 선수촌 이탈자, 참가자격 박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1 14:4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본 올림픽 조직위,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선수촌에서 무단 외출 금지

러시아 배구 대표팀 이고르 클리우카가 SNS에 올린 선수촌 내 세탁소 모습 사진=이고르 클리우카 인스타그램

▲ 러시아 배구 대표팀 이고르 클리우카가 SNS에 올린 선수촌 내 세탁소 모습 사진=이고르 클리우카 인스타그램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에서 무단 외출한 대회 관계자에게 참가 자격 박탈이란 중징계를 내렸다.

31일 일본 닛칸스포츠, 스포니치아넥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다카야 마사노리 조직위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에서 무단 외출한 대회 관계자의 참가 자격증을 전날 박탈했다고 밝혔다.

이번 징계 대상은 경기장을 포함해 조직위가 관리하는 장소에 일절 출입할 수 없게 된다.

다카야 대변인은 “대상은 대회 관계자로 선수촌 안에 있던 분”이라고 언급했지만 선수인지 여부와 인원 등 자세한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23일 도쿄 올림픽이 개막한 이래 이 같은 이유로 참가 자격을 박탈당한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대회 참가 자격증의 효력을 일시 정지하는 선에서 그쳤다.

닛칸스포츠 등은 앞서 조지아의 남자 유도 대표팀 선수 2명이 도쿄타워 주변을 관광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고 질의했다. 이에 다카야 대변인은 “그 보도에 대해서는 알고 있다”면서도 “개별 사례에 대응할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다카야 대변인은 적절한 절차를 거쳐 징계를 결정했다면서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외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사례”라고 다시금 강조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집계된 올림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1명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