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기계가 이상해” 김우진 심박수 70bpm대에도 ‘텐텐텐’(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1 12:1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16강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16강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31 연합뉴스

양궁 김우진 ‘퍼펙트 경기’로 8강행
3세트 동안 9발 모두 10점에 꽂아
심박수 상대 선수 절반 수준 ‘화제’
“긴장 많이 해…기계가 이상한 것 같다”


남자 양궁의 김우진(29·청주시청)이 ‘퍼펙트 경기’로 8강에 진출했다.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이라는 목표를 가진 한국 양궁은 이제 금메달 한 개만 남겨두고 있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8강 진출 뒤 취재진과 만나 “아직 경기가 남아있고, 부담을 갖지 않고 제가 할 수 있는 것과 연습하고 만든 것들을 경기장에서 펼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우진은 이날 16강전에서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를 상대로 6-0(30-27 30-27 30-29)의 완승을 했다. 3세트 동안 쏜 9발을 모두 10점에 꽂아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10점 행진을 보여준 김우진은 이전에도 퍼펙트 경기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5년 전 (리우올림픽에서는) 32강에서 탈락했으니 처음이겠죠”라며 웃었다.

이날 김우진은 중계 화면상 표시된 심박수가 한때 70bpm대까지 떨어지는 등 120bpm 전후를 오간 상대 선수에 비해 침착함이 돋보였다. 다만 정작 본인은 “긴장을 많이 했다. 기계가 이상한 것 같다”며 손사래를 쳤다.

김우진은 당즈준(대만)과 이날 오후 2시 45분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김우진과 당즈준은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16강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1세트에 10-10-10점을 쏘고 있다. 2021.7.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16강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1세트에 10-10-10점을 쏘고 있다. 2021.7.31 연합뉴스

‘금메달 5개 싹쓸이’에 하나만 남아

앞서 혼성 단체전과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에서 4개의 금메달을 휩쓴 한국은 이날 김우진이 5번째 금메달을 수확하면 2016 리우올림픽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달성할 수 있다.

5년 전 4개 종목 금메달을 모두 휩쓴 뒤 양궁을 향한 국민적 기대가 더 높아진 가운데 ‘싹쓸이’는 당연한 목표이면서 한편으론 부담이기도 했다. 대회 시작 전 대한양궁협회 행정 총책임자인 장영술 부회장은 “금메달 3개면 만족한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코로나19 변수가 어떤 영향을 줄지 알 수 없었고, 대표 선발전에서 김제덕(경북일고),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 등 올림픽에 나선 적 없는 어린 선수들이 대거 가세한 것도 경험 면에선 불안 요소였다.

하지만 양궁 대표팀 선수들은 이번에도 모든 장애물을 보란 듯이 넘어서며 ‘신화’를 써 내려가는 중이다. 김제덕과 안산의 혼성 단체전을 시작으로 여자 단체전,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가져오더니 전날 여자 개인전에서는 안산이 3관왕을 달성했다. 이제 남은 것은 이날 남자 개인전 금메달 하나다.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16강전에서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에 승리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2021.7.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16강전에서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에 승리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2021.7.31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