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 가파른 성장세…전년 동기 대비 16.2%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15:59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체 담배 판매량은 0.7% 증가... 면세담배 수요 흡수 탓

KT&G의 궐련형 전자담배 ‘릴하이브리드’.

▲ KT&G의 궐련형 전자담배 ‘릴하이브리드’.

올해 상반기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가 16.2% 늘어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3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담배 전체 판매량은 17억 5000만 갑으로 전년 동기(17억 4000만 갑) 대비 0.7%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지난해에 이어 해외여행이 급감하면서 면세담배 수요가 국내 판매량에 흡수된 것으로 기재부는 보고 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상반기 판매량 20억 4000만 갑과 비교하면 14.1% 감소해 담뱃세 인상 등 금연정책 효과가 지속되고 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담배에 대한 선호 변화가 담배종류별 판매량 변화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궐련 판매량은 15억 4000만 갑으로 전년 동기(15억 5000만 갑) 대비 1.0% 감소한 반면, 궐련형 전자담배는 2억 1000만 갑으로 전년 동기(1억 8000만 갑) 대비 16.2% 증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에 따른 냄새 민감도 증가로 궐련 담배 수요는 감소한 반면, 상대적으로 냄새가 적고 담뱃재가 없는 궐련형 전자담배 수요는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