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200분의 혈투… 맞고 또 맞고 끝내 웃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03:1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경문호, 이스라엘전 6-5 극적 역전승

정규 이닝 5-5 공방… 연장 승부치기 돌입
10회말 허경민 이어 양의지 끝내기 사구
내일 미국과 2차전… 이기면 조 1위 확보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이스라엘과의 경기 연장 10회말 양의지의 몸에 맞는 볼로 승리가 확정되자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요코하마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이스라엘과의 경기 연장 10회말 양의지의 몸에 맞는 볼로 승리가 확정되자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요코하마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야구 대표팀이 연장 10회말 양의지의 몸에 맞는 볼로 극적인 끝내기 역전승을 거두며 기분 좋은 첫 걸음을 뗐다.

한국은 29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스라엘과의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 규정에 따라 승부치기로 진행된 연장전에서 허경민과 양의지가 연속으로 몸에 맞는 볼로 진땀 나는 승부에서 웃었다.

오지환이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1볼넷 3타점으로 타선에서 맹활약했고 이정후와 김현수가 백투백 홈런을 치는 등 장단 11안타로 화력을 자랑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연장전에 가면 주자를 1, 2루에 두고 승부치기를 진행한다. 10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은 한국은 2루 주자 강백호를 박건우로 교체해 승부수를 띄웠다.

타석에 들어선 황재균의 희생번트로 2, 3루의 기회를 잡은 한국은 오지환이 내야를 살짝 벗어나는 타구를 만들었지만 이스라엘 유격수에게 잡히며 끝낼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허경민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만루를 만들었고 양의지마저 몸에 맞는 볼을 끌어내 3루 주자 박건우가 그대로 홈을 밟으며 경기를 끝냈다.

한국은 선발 원태인이 3회초 메이저리그 통산 4차례 올스타에 꼽힌 이안 킨슬러에게 투런포를 허용하며 0-2로 끌려갔다. 킨슬러는 2006년부터 2019년까지 빅리그 무대를 누비며 통산 1888경기에 출전해 홈런 257개를 친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다.

한국은 이스라엘의 왼손 사이드암 제이크 피시맨에게 고전했다. 분위기를 바꾼 것은 오지환이었다. 4회말 2사 1루에서 오지환이 우측 담장을 살짝 넘기는 투런포를 쳤다. 아슬아슬했지만 폴대 안쪽에 떨어지며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6회초 라이언 라반웨이가 최원준에게 홈런을 뽑아내며 역전을 허용했지만 7회말 재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타자로 들어선 이정후가 홈런을 때렸고 김현수가 백투백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김현수의 홈런이 터지자 더그아웃의 선수들은 함성과 박수를 보내며 뜨겁게 환호했다. 달아오른 타선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오재일이 안타를 때렸고 황재균의 내야 땅볼 때 2루에 안착했다. 타석에 들어선 오지환은 중전 안타로 오재일을 불러들였고 5-4로 역전했다.

9회초 한국은 오승환을 올리며 승부를 끝내려고 했지만 오승환이 솔로포를 허용해 동점이 됐다. 그러나 오승환은 10회초 3개의 삼진으로 9회의 아쉬움을 털었다. 타선이 극적인 끝내기를 만들며 승부를 끝냈다.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한국은 31일 같은 곳에서 미국과 2차전을 치른다.



요코하마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7-30 1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