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日 심장에 비수 꽂은 우생순 후예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03:1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여자핸드볼 2패 뒤 첫승… 8강 ‘불씨’

에이스 류은희 9골… 일본에 3점 차 승
남은 두 경기 승리하면 자력으로 진출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의 류은희가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수비를 뚫고 슛을 날리고 있다.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의 류은희가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3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수비를 뚫고 슛을 날리고 있다.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 핸드볼이 한일전 15연승을 달리며 2020 도쿄올림픽 8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9골을 폭발시킨 ‘에이스’ 류은희(31·헝가리 교리)의 맹활약에 힘입어 일본을 27-24로 제압했다.

2패 뒤 첫 승을 신고한 한국은 일본과 나란히 1승 2패를 기록하며 8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A조는 한국과 일본 외에 노르웨이, 네덜란드, 몬테네그로, 앙골라가 속해 있다. 조 4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올라간다. 객관적인 전력상 노르웨이와 네덜란드가 ‘양강’으로 꼽힌다. 나머지 네 팀이 남은 티켓 2장을 놓고 경쟁하는 형국이다. 1, 2차전에서 노르웨이와 네덜란드에 연패했던 한국으로서는 ‘4중’ 경쟁의 첫 단추를 잘 채운 셈이다. 한국은 31일 몬테네그로, 다음달 2일 앙골라전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8강 진출을 확정한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을 위해 5년간 호흡을 맞췄다고 하는 일본을 상대로 또다시 승리하며 2010년 아시아선수권 22-22 무승부 이후 15연승을 내달리는 등 전력 우위를 재확인했다.

전반은 막내 정진희(22·한국체대)의 잇단 선방이 든든한 힘이 됐다. 선방률이 54%에 달하며 노르웨이 출신으로 귀화한 일본 골키퍼 가메타니 사쿠라(43%)보다 더 빛났다. 한국은 전반 중반 류은희의 역동작 리바운드 슛을 시작으로 4연속 득점하며 10-6까지 앞섰으나 45도 윙샷에 공략당하며 따라잡혀 12-11로 전반을 마쳤다.

심기일전한 한국은 후반 첫 공격에서 류은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들어가며 분위기를 살린 데 이어 13-12 상황에서 이미경(30·일본 오므론)과 류은희의 연속 득점이 터져 3골 차로 달아났다.

특히 한국은 후반 13분 상대 패스 실수로 공을 따낸 정유라(29·대구시청)가 골키퍼가 없는 일본의 텅 빈 골문을 향해 장거리 슛을 꽂아 넣으며 21-16으로 달아나 승기를 굳혔다. 이후 한국은 일본의 거센 추격을 3점 차로 뿌리치고 승부를 마무리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7-30 1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