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쥴리’ 인정하면 벽화 내리겠다”…하태경 분노 “막돼먹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9 22:05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 종로에 윤석열 전 총장 부인 공격하는 벽화 걸리자 김상희 국회부의장, 인신공격 자제 촉구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1.7.2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1.7.29
뉴스1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쥴리 벽화’를 그려 논란을 낳은 건물주이자 중고서점 대표 여모씨는 29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벽화를 그린 김에 재미있게 하려고 풍자 그림을 그렸다”고 말했다.

이어 “지저분한 골목을 깨끗한 환경으로 만들려고 벽화를 그렸을 뿐 다른 의도는 없다”면서도 벽화를 지우지 않겠다는 의사를 명확하게 밝혔다.

여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슈의 중심에 있고 부인 김건희씨가 ‘나는 쥴리가 아니고 동거한 사실도 없다’고 해서 편안하게 그린 것 뿐”이라며 “김건희씨는 쥴리가 아니라고 하는데 윤 전 총장 팬들이 와서 ‘김건희가 맞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벽화에 대해서는 “김건희씨가 ‘쥴리’가 맞다고 인정하면 내리겠다”며 “쥴리가 아니라고 하면 내릴 필요가 뭐 있겠느냐”고 했다.

여씨는 자신이 정치권과는 관련이 없다며 “민주당 좋아하지도 싫어하지도 않는다”며 “문재인 정권 부동산 정책으로 세금 두드려 맞는 것도 싫다”고 말했다.

그러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막돼먹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스1

하 의원은 ‘쥴리 벽화’에 대해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던 ‘면접장 성희롱’ 사건들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건”이라며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문재인 대통령, 침묵하지 말고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또 민주당 여성 국회의원뿐 아니라 여성가족부 장관과 여성단체도 함께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쥴리 벽화’에 대해 “개인의 자유를 빙자해 다른 개인의 인권을 침해하고 한 여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정치적 난폭함이자 더럽고 추잡한 정치배설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 여씨의 해명에 대해 “‘윤총장에 분노해 개인의 자유를 강조하려고 쥴리의 남자들을 그렸다’는 82학번 주인의 변명이야말로, 저열하고 비겁한 패션진보의 헛소리”라고 일갈했다.

김 교수는 윤 전 총장 지지자들에게 쥴리 벽화를 막지 말고 모든 사람들이 보도록 하는 것이 가짜진보의 수준을 보여줄수 있다고 제안했다.

민주당의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쥴리 벽화’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현하며,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김 부의장은 “윤 전 총장의 가정사는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검증되어야 할 일”이라며 “정치와 무관한 묻지마식 인신공격은 자제되어야 한다”며 벽화의 자진 철거를 요청했다.

한편 벽화를 그린 여씨는 보수 유튜버들이 자신의 영업장 앞에서 시끄럽게 한다면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또 다른 현수막도 내걸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