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단원고 생존 학생 38명 “세월호 기억 공간 유지돼야 한다” 성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1 12:0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단원고 생존 38명 학생이 발표한 성명서 4.16연대 제공

▲ 단원고 생존 38명 학생이 발표한 성명서
4.16연대 제공

세월호 참사 생존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반대하는 성명을 냈다.

시민단체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지난 20일 단원고 생존 학생 38명 명의의 성명서를 공개했다. 학생들은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은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기억해준 시민들이 불철주야 지켜온 공간”이라면서 “생존자인 저희가 큰 힘과 용기를 얻을 수 있었던 세월호 기억공간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했다.

학생들은 “세월호 침몰의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 광화문 기억공간이 사라지면 국민들에게 또 다른 아픔이 반복될 것”이라고 했다.

기억공간은 2014년 7월부터 광화문광장에 있던 세월호 천막을 철거하면서 2019년 4월 12일 서울시가 조성한 공간이다. 서울시는 지난 5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기억공간을 오는 21일~25일 철거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해 7월부터 7차례 유가족을 만나 광화문광장을 새로 조성하면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해야 한다고 설명하고 상호 합의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