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에도 日 최저임금 3.1% 인상…시간당 930엔

코로나 확산에도 日 최저임금 3.1% 인상…시간당 930엔

입력 2021-07-15 14:58
업데이트 2021-07-15 14: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내년 최저임금 9160원.
내년 최저임금 9160원.
일본의 최저임금이 시간당 930엔으로 역대 최대폭인 3.1% 인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15일 NHK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 자문기구인 중앙최저임금심의회는 전날 최저임금을 현재 시간당 902엔(9417원)에서 28엔(3.1%) 올려 930엔으로 하는 방안을 정했다.

지난해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1엔만 올렸지만 올해는 최저임금제도가 시행된 1978년 이후 최대 인상 폭을 제시했다. 중앙심의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고 경제 지표 일부가 회복되고 있기 때문에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본 최저임금은 각 광역자치단체 심의회가 실제 결정하지만 중앙심의회가 제시한 목표치에 따라 결정하기 때문에 사실상 3.1% 인상은 확정적이다. 이렇게 되면 최저임금이 가장 높은 도쿄도에서는 최저임금이 시간당 1041엔(1만 868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노동계는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일본노동조합총연합회 소속인 도미타 다마요 중앙심의회 위원은 “‘누구든지 시급 1000엔을 향한 한 걸음 전진으로 받아들이고 싶다”고 했다.

반면 일본 경영계는 이번 최저임금 인상에 강하게 반발했다. 일본상공회의소는 “중소기업과 요식업, 숙박업 등이 어려운 상황인데 이들의 아픔을 이해하지 않고 있어 (최저임금 인상을) 납득할 수가 없다”고 반대했다. 일본의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사설에서 “기업의 부담이 늘어나면 고용 감소 등 지역 경제에 악영향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한국도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9160원으로 올해보다 440원(5%) 인상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