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금맥 겨눈 ‘활·총·칼’ 게임은 이미 시작됐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17:45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 양궁 국가대표팀이 28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도쿄올림픽 선전을 다짐하며 시위를 당기고 있다.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서 신설된 혼성 단체전을 포함해 최대 금메달 5개 싹쓸이를 노리고 있다. 왼쪽부터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장민희, 강채영, 안산. 진천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한국 양궁 국가대표팀이 28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도쿄올림픽 선전을 다짐하며 시위를 당기고 있다.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서 신설된 혼성 단체전을 포함해 최대 금메달 5개 싹쓸이를 노리고 있다. 왼쪽부터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장민희, 강채영, 안산.
진천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올림픽이 처음인 김제덕(17·양궁)부터 5번째 올림픽을 치르는 진종오(42·사격)까지.

눈앞으로 성큼 다가온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선수들의 눈빛은 결연했다. 코로나19로 여러 어려움이 산적해 있지만 올림픽 메달 효자 종목인 ‘활·총·칼’ 대표 선수들은 한결같이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고교 궁사 김제덕은 28일 진천선수촌에서 진행한 미디어데이에서 ‘다관왕’을 당당히 선포했다. 거침없이 쏘는 활처럼 김제덕은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자신 있는 모습으로 우승을 여러 개 해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초등학생 때 리우올림픽을 봤다는 그는 “그때 재밌게 봤는데 내가 이 무대에 나가게 돼서 영광”이라며 “친구들이 가서 열심히 해서 금메달 따라고 한다”고 웃었다.

여자 양궁 대표팀 주장 강채영(25)은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기대를 해주시는 것에 대해 실망을 드리지 않으려고 많이 연습했다”면서 “후회 없이 하고 오려고 한다”고 밝혔다. 강채영은 “올림픽 메달을 따면 배우 이제훈을 만나고 싶다”고 소망했다.
사격 연습 중인 진종오. 진천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사격 연습 중인 진종오. 진천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극적으로 올림픽 진출 티켓을 따낸 진종오는 5번째 올림픽을 앞두고 역대 최다 메달에 도전한다. 진종오는 “최다 메달 욕심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그런 타이틀이 경기를 망칠 것 같아서 욕심을 내려놓고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주종목인 50m 권총이 없어졌지만 진종오는 “50m와 10m는 실탄만 다르지 종목 특성은 같기 때문에 문제 될 건 없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진종오는 이번 대회에 한국 대표팀 최연장자로 참가한다. 진종오는 “이번 올림픽에 연장자로서 경험을 바탕으로 후배들을 잘 이끌어서 방역도 잘 지키고 잘 다녀오겠다”면서 “많은 분이 코로나 때문에 걱정을 많이 해주시는데 성적으로 보답하면 될 것 같다”고 책임감을 보였다.

리우 올림픽에서 “할 수 있다”를 외치며 화제가 된 박상영(26·펜싱)은 “부담도 많이 되고 잘해야 한다는 욕심도 큰 만큼 어깨가 많이 무거운데 힘을 받아서 두려움 없는 펜싱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상영은 “리우 때보다 손기술이 확실히 좋아졌는데 상대도 그만큼 경쟁력 있는 선수들이 많아서 철저히 준비해서 나가야 할 것 같다”면서 “무탈하게 금메달을 땄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은 금메달 7개와 톱10 진입을 노린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7개라고 하지만 10개 정도 내심 욕심을 내본다”면서 “일본하고 경합 종목이 많은데 몇 개를 이겨내느냐가 메달 숫자에 중요한 부분이 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진천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