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지나친 청결은 질병” 자기 몸에 기생충 기르며 연구한 日 교수 사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17:1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흡인성 폐렴으로 사망…향년 82세

2004년 자신의 몸에 있던 기생충 표본을 들어보이는 후지타 명예교수. 연합뉴스

▲ 2004년 자신의 몸에 있던 기생충 표본을 들어보이는 후지타 명예교수. 연합뉴스

15년 동안 몸에 기생충을 기르며 연구를 해 괴짜 교수로 유명했던 일본의 기생충학자 후지타 고이치로 도쿄대 의과치과대 명예교수가 흡인성 폐렴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8일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후지타 명예교수는 지난달 14일 흡인성 폐렴으로 82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흡인성 폐렴은 음식물이나 침이 기도로 들어가서 발생하는 폐렴으로 병원성 세균이 집락된 위내의 분비물이나 구강내의 분비물이 식도가 아닌 기관지를 통해 폐로 들어가 감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후지타 명예교수는 1939년 만주에서 태어나 도쿄대 의과치과대를 졸업한 뒤 정형외과에서 근무하던 중 오키나와 열도에서 사상충을 조사하러 간 계기로 기생충학 연구에 전념했다.

이후 기생충학, 열대 의학, 감염 면역학 등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지나친 청결은 질병이다”, “적당히 더러운 것이 건강에 좋다”라며 일본인의 과잉 청결 지향이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트린다고 경고했다.

또 “일본인들이 꽃가루 알레르기 때문에 고생하는 원인이 기생충을 너무 많이 박멸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기생충이나 세균과 공생할 필요가 있다”며 자신의 배 속에 조충(촌충)을 15년간 기생시켜가며 면역 연구를 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웃는 회충-기생충 박사 분투기’(1994), ‘하늘을 나는 기생충’(1996), ‘청결은 질병이다’(1999), ‘뇌는 바보, 장은 똑똑-장을 단련하자 머리가 좋아졌다’(2012) 등의 저서를 남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