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데얀, 이동국 넘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8 13:42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AFC 챔피언스리그 세레소 오사카전 선제골로 대회 통산 38호골 작성

홍콩 프로축구 킷치에서 뛰는 데얀 다미아노비치(40)가 이동국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최다골 기록을 깼다.
데얀. 서울신문 DB

▲ 데얀. 서울신문 DB

데얀은 지난 27일(한국시간)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레소 오사카(일본)와의 ACL 조별리그 J조 2차전 전반 38분 선제골을 넣어 대회 통산 38골째를 기록했다.


이로써 데얀은 ACL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2007년 인천 유나이티드로 K리그에 발을 들인 그는 이번 대회 개막 전까지 K리그1 FC서울, 수원 삼성, 대구FC에서 뛰며 ACL 통산 36골을 기록, 지난 시즌 은퇴한 이동국의 최다 득점 기록(37골)에 1골 뒤져 있었다. 12시즌을 K리그에서 보낸 그가 정규리그와 컵대회 총 380경기에서 넣은 골은 198골에 달한다.

데얀은 ACL 최다 득점자가 되겠다는 야망을 숨기지 않으며 ACL 출전 자격을 얻은 킷치로 이적했다. 그는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포트FC(태국)를 상대로 37호골을 넣어 이동국과 타이를 이룬 뒤 2차전인 이날 기어이 38호골을 기록했다.
멀티골 데얀. 더팩트 제공

▲ 멀티골 데얀. 더팩트 제공

데얀은 최근 인터뷰에서 “ACL 최다 득점자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다”며 “나와 홍콩 리그를 무시한 사람들에게 ‘절대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킷치는 J조 강호 오사카를 상대로 먼저 골을 넣으며 앞서갔지만 후반 24분과 26분 상대에게 연속골을 내줘 1-2로 역전패했다. 킷치는 1승1패(승점 3)로 J조 2위, 세레소는 2승(승점 6)으로 선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