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윤석열 장모측, 주가조작 의혹 보도에 “사실 아냐, 검언유착 법적대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7 14:32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尹 장모측 변호인 통해 입장문서 혐의 부인

“주가조작 관여사실 없고 공소시효도 완성”
“사실관계 법리에 맞지도 않아” 보도 반박
“수사팀 내부기밀 유출 경위 檢 수사 의뢰”

노컷뉴스 ‘주가조작 공소시효 내년’ 주장
청와대 임명장 수여식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7월 25일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와 함께 청와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모습. 2019.7.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와대 임명장 수여식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7월 25일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와 함께 청와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모습. 2019.7.25 연합뉴스

차기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측이 27일 자신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관여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주가조작에 관여한 사실이 없을뿐 아니라 공소시효도 완성됐다”면서 “사실관계와 법리에 맞지 않는다”고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는 27일 변호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수사팀과 해당 언론사의 유착이 매우 의심되는 상황으로, 이런 것이야말로 검언유착”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노컷뉴스는 이날 도이치모터스의 임원 A씨가 2011년까지 최씨와 동일 IP로 주식을 거래했으며, 2012년에도 제3자와 IP를 공유한 흔적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A씨가 2012년까지도 주가조작 의심 행위를 했으면 그 전에 A씨와 IP를 공유한 것으로 의심되는 최씨의 공소시효도 2022년까지라는 취지다.

이에 대해 최씨 측은 “최씨는 주가조작에 관여한 사실이 없을 뿐 아니라 A씨가 IP를 공유했다는 제3자가 누구인지도 모른다”면서 “순차적 공모관계가 성립할 여지가 없으며, 따라서 공소시효가 완성된 것이 법리적으로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해당 보도는 수사기록에 첨부된 ‘특정 개인의 IP 증거자료’와 수사팀 내부 기밀인 ‘법리검토 내용’을 근거로 한 것”이라면서 “수사팀이 반복해서 특정 언론사를 통해 ‘수사팀 내부자료’를 흘리고 있다는 구체적이고 충분한 정황이 있다”며 검찰에 유출 경위를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지난해 뉴스타파가 경찰 보고서를 입수해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2010∼2011년 주식 시장에서 활동하던 이모씨와 공모해 회사 주가를 조작했는데, 이 과정에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돈을 댔다는 게 의혹의 핵심 내용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명식 참석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내외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부인 김건희 코비나 컨텐츠 대표와 함께 입장해 자리하고 있다. 2019.7.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명식 참석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내외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부인 김건희 코비나 컨텐츠 대표와 함께 입장해 자리하고 있다. 2019.7.25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