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커리·제임스 없어도… ‘평균 연봉 280억원’ 美농구 드림팀 출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5 08:09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케빈 듀란트 등 올림픽 대표팀 12명 확정

스테픈 커리(왼쪽·골든스테이트), 르브론 제임스(오른쪽·LA 레이커스) 등이 빠져도 ‘드림팀’?

올림픽 4연패에 도전하는 미국 남자 농구대표팀 12명이 확정됐다.

미국 ESPN은 24일 “미국 대표팀에 잭 라빈(시카고)과 제러미 그랜트(디트로이트)가 합류하면서 도쿄올림픽에 나갈 12명이 모두 정해졌다”고 보도했다. 미프로농구(NBA) 리그 간판급 선수인 제임스와 커리가 대회 출전을 고사하고 참가 의사를 밝혔던 제임스 하든(브루클린)마저 햄스트링 부상을 이유로 제외됐지만 ‘드림팀’의 위상은 ‘몸값’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ESPN이 추산한 12명의 평균 연봉은 총 2469만 2178달러(약 280억 6000만원)다. 케빈 듀랜트(브루클린)가 4010만 8950달러(약 455억 8000만원)로 크리스 미들턴(밀워키)이 3305만 1724달러로 1~2위다. 최저 연봉은 뱀 아데바요(마이애미)의 511만 5492달러(58억원)다. 사령탑은 NBA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그레그 포포비치 감독이다.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을 ‘드림팀’으로 부르기 시작한 것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때부터. 당시 미국은 매직 존슨, 마이클 조던, 래리 버드, 칼 말론, 찰스 바클리, 패트릭 유잉 등 이름만으로도 NBA의 ‘전설’로 불리기에 손색없는 선수가 총출동했다.

이들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한 결승전에서 거둔 32점 차 승리가 가장 적은 점수 차였을 만큼 압도적인 기량을 발휘했다. 농구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36년 베를린대회 첫 우승을 시작으로 15차례나 올림픽 정상에 선 미국 남자농구는 도쿄에서 4연패에 도전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6-2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