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마흔 다섯살, 뼛속까지 당구인생…톰 크루즈 영화 덕에 지탱하는 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5 08:0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亞 최강’ 日 히다의 LPBA 도전기

히다 오리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히다 오리에

“일본도 도박 등의 문제 때문에 당구를 죄악시하던 때가 있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많이 달라졌죠.”

히다 오리에(45)는 출범 세 번째 시즌을 맞은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루키’다. 일본 도쿄에서 나고 자란 그는 뼛속까지 당구인이다. 여섯 살 때 처음 큐를 잡은 뒤 열 살 때 포볼(4구)로 처음 대회에 출전했다.

2004년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수차례 세계캐롬연맹(UMB) 여자 3쿠션 세계랭킹 2위에 올라 ‘아시아 최강’이 된 그의 아버지는 당구장을 생업으로 히다를 키웠다. 어머니는 지금도 아마추어 당구선수로 뛴다.

히다는 올해 4월 LPBA 투어 세 번째 시즌을 앞두고 프로로 전향했지만 2개월 뒤인 지난 21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끝난 개막전 예선라운드에서 조 3위에 그쳤다. ‘PBA-LPBA 투어=아마추어 무덤’이라는 공식을 뼈저리게 체험했다.

그는 “다음 대회는 일단 첫 경기를 잘 통과해야 그다음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끼면서 일본 당구의 근황도 소개했다.

“일본도 도박 등으로 한국처럼 당구를 한동안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봤지만 지금은 누구나 즐기는 생활 스포츠로 자리잡았다”고 설명한 그는 “한국처럼 프로 투어나 팀 리그는 없지만 15년 전쯤 포켓볼 아마추어 리그가 생기면서 인식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어 “톰 크루즈 주연의 당구 영화 ‘컬러 오브 머니’가 일본에 상륙해 포켓볼 붐이 일었는데 그게 3쿠션에도 영향을 미쳤다”면서 “여성인 내가 40대에 당구 인생을 지탱해 나가는 것도 그 덕이 아니었을까”라며 웃었다.

글 사진 경주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6-25 2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