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윤호중 “국민의힘, 부동산 조사 시간끌기 해도 너무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4 11:4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직계존비속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 안한 점 지적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24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해 “하루가 멀다하고 시간끌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힘 상당 수 의원의 직계 존비속에 대한 정보제공 동의서가 누락됐다. 간단한 양식에 체크만 하면 되는데 이것을 안 했다는 것은 도대체 이해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받은 12명의 의원들에 탈당 권유 조치를 내린 이후 소속 의원들에 대한 전수조사 압박을 받아왔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정부서울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 오른쪽)에게 부동산 투기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2021.6.11  연합뉴스

▲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정부서울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 오른쪽)에게 부동산 투기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2021.6.11
연합뉴스

당초 국민의힘은 권익위의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국회의원에 대한 조사 권한이 없는 감사원에 전수조사를 의뢰하겠다고 나섰다가 ‘꼼수’라는 비판을 받았다.

결국 국민의힘 역시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로 결정하고 11일 의뢰서를 제출했지만 이후에도 사흘이 지나도록 의원들의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결국 지난 17일 소속 의원 102명 본인에 대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의원들의 가족과 직계존비속에 대한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원내대표는 “투기에 대해 검증을 받아야 할 야당 의원들이 권익위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가 하면, 권익위가 응하지는 않았지만 권익위 조사 관계자를 의원실로 부르는 일이 있었다고 한다“면서 ”정말 제1야당이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차라리 전수조사를 받기 싫다, 결과가 두려워서 못 받겠다고 솔직히 말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면서 ”속히 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하라“고 밝혔다.

23일 민주당 송영길 대표도 이러한 점을 언급하며 “민주당은 비례대표 의원 2명을 제명 조치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모친의 문제였다”면서 “국민의힘은 국민을 상대로 이렇게 해도 되는가. 이게 도대체 뭔가. 이준석 대표는 이런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