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마약 양성 떴는데…“마약 안했어!” 추돌사고 낸 30대 벤츠 운전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21:31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택시 추돌사고 낸 뒤 횡설수설
경찰, 소변 채취해 간이 시약검사
사고운전자 전면 부인에 국과수 검사의뢰
“마약 투약 확인해 구속영장 여부 결정할 것”
마약. 픽사베이 제공

▲ 마약. 픽사베이 제공

택시 추돌사고를 낸 뒤 횡설수설하던 30대 벤츠 운전자가 간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에 체포됐다. 사고 운전자는 자신은 마약을 투약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23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마약류를 투약한 상태로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한 도로에서 벤츠 차량으로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택시 기사와 승객 등 2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음주가 감지되지 않는 A씨가 횡설수설하자 소변을 채취해 간이 시약 검사를 했고,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오자 그를 긴급체포했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서 “마약류를 투약한 적이 없다”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해 A씨가 실제로 마약류를 투약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마약류 투약 여부 등을 확인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