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올림픽은...박인비 “특별한 무대” 고진영 “어서 경험하고파” ·김세영 “이번엔 좋은 성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16:34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3일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개막 앞두고 공식 인터뷰

박인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인비 AFP 연합뉴스

한국 여자 골프 빅3 고진영(26), 박인비(33), 김세영(28)이 도쿄올림픽 출전이 “영광”이라고 입을 모았다.

고진영, 박인비, 김세영은 올시즌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개막을 하루 앞두고 23일(한국시간)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올림픽 이야기가 나오자 한목소리를 냈다. KPMG 위민 PGA 챔피언십 종료 직후 28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을 기준으로 도쿄 올림픽 골프 출전 명단이 꾸려진다. 현재 1, 2, 4위인 고진영, 박인비, 김세영은 사실상 도쿄행 티켓을 확보한 상황이다.
김세영.USA투데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세영.USA투데이 연합뉴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생애 두 번째로 올림픽에 나가게 됐는데 이것은 나의 중요한 목표였다”며 “사실 한국 여자골프 국가대표가 되려면 세계 10위 안에 들어야 하는데 꾸준한 성적으로 이를 이뤄낸 저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기뻐했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에서도 우승해봤지만 올림픽은 특별하다”며 “올림픽은 선수라면 꼭 경험해볼 만한 대회”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정상에 서며 첫 메이저 타이틀을 따낸 김세영도 리우 올림픽에 출전했으나 25위에 그쳤
고진영.USA 투데이Y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진영.USA 투데이Y 연합뉴스

다. 그는 “리우 때 좋은 경험을 했다”며 “올림픽 출전을 통해 자신감도 많이 얻을 수 있었다”고 돌이켰다. 김세영 역시 “올림픽에 국가대표로 나가는 것은 가장 큰 목표였다”며 “리우에서 원하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좋은 성적을 내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이 첫 올림픽 출전인 고진영은 “한국 선수들의 실력이 좋아 올림픽 대표가 되기는 정말 쉽지 않다”며 “올림픽에 나가게 돼 기쁘고, 빨리 올림픽 무대를 경험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