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권익위, 주한 외국기업인과 소통 강화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4:4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권익위, 불공정 사례 고충민원 해결 나서
국가청렴도 33위에서 20위권 진입 목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주한 외국기업인들을 대상으로 불공정 사례에 대한 고충민원 해결과 소통이 강화된다. 국가 청렴도를 높이고 반부패 정책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범정부 반부패 총괄기구인 국민권익위원회는 22일 “주한 외국기업들의 우리나라에 대한 인식이 국가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는 점을 감안하면 이같은 조치가 국가청렴도 상승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배경을 밝혔다. 우리나라의 청렴도는 현 정부 들어 4년 연속 상승해 올해 현재 역대 최고 순위인 33위를 기록하고 있다. 권익위는 청렴 정책을 강화해 내년까지 세계 20위권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권익위는 미국과 영국, 독일, 유럽연합(EU) 등 주요국 상공회의소와 협업을 통해 기업인들의 규제 관련 건의사항을 상담하고 고충민원을 해결하고 있다고 밝혔다. 호주, 캐나다 등의 기업인들과 면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월부터는 외국기업들이 사업과정에서 겪는 고충민원이나 불공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한 외국기업 옴부즈만’을 발족, 운영하고 있다.

특히 권익위는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에 비해 국가청렴도가 저평가된 측면이 있어 국제투명성기구(IT)와 독일 베텔스만재단 등 반부패 국제기구를 대상으로 우리 정부의 정책 성과를 정기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주한 외국기업 옴부즈만을 통해 외국 기업인들의 고충민원을 해결하는 한편 반부패 정책 홍보도 강화해 국가청렴도 세계 20위권 진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