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태즈메이니아의 악마’ 작은 섬으로 옮겼더니 9년 뒤 펭귄과 슴새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2 13:33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호주 태즈메이니아 섬에서 멸종위기에 몰렸던 유대류 동물 태즈메이니아데블 28마리를 동쪽 마리아 섬으로 옮겼더니 작은 펭귄이 모두 사라진 뜻밖의 일이 벌어졌다. 희귀한 동물을 보존하려고 서식지를 옮겼더니 다른 동물을 잡아먹어버린 것이 아닌가 짐작된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2012∼2013년 태즈메이니아데블이 얼굴암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리자 마리아 섬으로 옮겼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멸종 위협을 단계적으로 나눈 ‘레드 리스트’에서 태즈메이니아데블을 위기종(endangered)으로 분류한다.

이 조치 덕에 태즈메이니아데블은 멸종의 고비를 넘겨 100마리까지 그 수가 불었으나 115.5㎢ 크기의 마리아 섬에는 대가가 따랐다. 이 섬에 살고 있던 조류가 번식지를 잃고 말았다. 태즈메이니아데블은 성체의 경우 수컷이 12㎏, 암컷이 8㎏에 이르는 주머니고양이과 포유류다. 육식성 유대류 가운데 가장 몸집이 크며 먹이를 가리지도 않는다.

환경단체 버드라이프 태즈메이니아는 정부 조사 결과를 인용해 2012년 암수 3000쌍에 이르던 작은 펭귄 집단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 단체의 에릭 욀러 박사는 “펭귄의 피난처가 돼야 할 국립공원에서 3000쌍이 없어졌다는 점은 심각한 타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커다란 바다에 떠 있는 섬에 포유류를 인위적으로 들일 때 나타나는 보편적인 현상으로 놀라울 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호주 태즈메이니아주 당국은 태즈메이니아데블을 풀면 작은 펭귄과 바닷새인 슴새 서식지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보고서를 2011년 냈다. 지난해 학술지 생물보존저널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태즈메이니아데블은 펭귄뿐만 아니라 슴새 집단도 없애버렸다,

욀러 박사는 태즈메이니아데블의 개체수가 다른 곳에서도 회복된 까닭에 이제 마리아섬에서 태즈메이니아데블을 데리고 나가도 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호주 본토에서 거의 3000년 만에 태즈메이니아데블이 태어나 화제가 됐다. 하지만 태즈메이니아주 정부는 생태를 계속 주시하면서 마리아섬을 태즈메이니아데블 보존을 위한 장으로 계속 활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종은 암에 걸리지 않으면 야생상태에서 5년 이상을 살 수 있다. 청각이 아주 예민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적어도 11가지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다. 지금의 이름으로 처음 불린 것은 1803년 선원들이 지상에 있을 법하지 않다고 해서 붙여준 것이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