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자구 계획안 통과 쌍용차 첫 전기차 양산 ‘스타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6 03:29 자동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준중형 ‘코란도 이모션’ 10월 유럽서 출시

사측 “성공적인 인수합병 추진 동력 확보”
산은 “회생 노력 부족”… 매각 지원 미지수
‘코란도 이모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란도 이모션’

기업회생절차가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가 15일 첫 전기차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년 무급휴직’을 골자로 하는 자구 계획안이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과한 것을 계기로 ‘회생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기 시작했다. 하지만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쌍용차의 회생 노력이 미진하다고 보고 있어 앞으로 쌍용차 매각 작업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쌍용차는 이날 준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이름을 ‘코란도 이모션’으로 정하고 양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올해 10월 유럽에서 우선 출시하며, 국내 출시일은 연말이나 내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모션은 ‘전기차’(EV)와 ‘역동성’(Motion)을 조합한 단어로 ‘감성’(Emotion)이라는 뜻도 담고 있다. 아울러 쌍용차는 개발 중인 중형 전기 SUV ‘J100’(프로젝트명)을 내년에 출시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앞으로 국내 첫 전기 픽업트럭도 내 놓을 예정이다.

쌍용차 측은 “생존 의지가 담긴 강도 높은 자구안 가결에 따른 후속조치”라면서 “자구안 통과로 성공적인 인수합병(M&A) 추진 동력을 확보했다”고 자평했다.

쌍용차는 이달 중으로 자구안을 법원에 제출한다. 이 회생 계획에 대해 인수 후보자의 평가가 이뤄지고, 쌍용차가 지속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산업은행도 지원의 손길을 내밀 것으로 보인다. 매각 공고는 6월 말 이후에 나온다.

하지만 쌍용차가 내 놓은 자구안에 대한 채권단의 시선은 싸늘하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14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쌍용차 자구안이) 충분한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한다. 요구사항이 모두 반영되지 않았다. 자금을 지원하기엔 한참 준비도 조건도 안 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든 것은 투자자의 관점에서 봐야 한다. 자구안은 인수 후보자가 평가할 것”이라면서 “투자자가 없으면 만사가 종잇조각”이라고 덧붙였다.

쌍용차 측은 2년 무급휴직안을 뼈를 깎는 ‘눈물의 자구안’으로 봤지만, 채권단과 투자자는 인적 구조조정을 통해 기업의 몸집을 대폭 줄이는 고강도 자구안을 기대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1-06-16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