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6살 연하와 모텔 간 독신男, 바지 벗은 채 돌연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4 19:4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만의 한 모텔에서 사망한 남성의 사인을 두고 논란이다.

14일 대만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타이중시 북구의 한 모텔에서 남성 린(41)이 숨진 채 발견됐다.

린은 사망 당시 바지를 벗고 쓰러져 있었으며, 그의 옆에는 포장은 뜯겼지만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콘돔이 있었다.

모텔 CCTV를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모텔에 첸(25)이라는 여성과 함께 투숙했다. 2시간 뒤, 여성이 모텔을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모텔 주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몸싸움의 흔적이 전혀 없으나, 첸이 갑자기 도망간 것에 대해 의심을 품고 타살 가능성을 제기했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온라인을 통해 막 알게 된 남성일 뿐”이라며 “모텔 안에서 술을 마시기로 약속했고, 친밀한 관계는 아니었다. 린이 술에 취해 바지를 벗고 다가오자 놀라서 핑계를 대고 자리를 떴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경찰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에서 급사하는 사레가 속출하고 있어 코로나19에 의한 사망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조사 결과, 린은 확진자와 접촉한 기록이 없었으며 코로나19 음성 반응을 보였다.

이에 경찰 측은 남성이 지나친 흥분상태로 심장마비를 일으킨 것으로 추측했다.

한편 경찰은 독신으로 알려진 그에게 애인이나 다른 병력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것이며,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