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최악의 브라질 코파아메리카 축구…코로나 집단감염에 스폰서 철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4 14:3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행위 예술가들이 19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의 엘 캄핀 스타디움 근처에서 아르헨티나와 공동 주최하는 ‘2021 코파 아메리카 대회’ 개최를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행위 예술가들이 19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의 엘 캄핀 스타디움 근처에서 아르헨티나와 공동 주최하는 ‘2021 코파 아메리카 대회’ 개최를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남미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현지 최대의 축구 제전 ‘2021 코파아메리카’가 13일(현지시간) 우여곡절 끝에 개막했으나 선수단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주요 스폰서들이 철수를 결정하는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대표팀 선수 3명과 기술위원 1명이 대회 개막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볼리비아팀은 현재 브라질 중서부 고이아스주 주도 고이아니아 시내 호텔에 투숙하고 있으며 4명 모두 격리 상태에서 추가 검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볼리비아는 파라과이와 첫 경기를 앞두고 있다.

앞서 베네수엘라 대표팀 선수와 기술위원 등 13명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내 브라질리아 시내 호텔에 격리 중이다. 베네수엘라팀은 지난 10일 브라질에 들어왔다.

남미축구연맹은 다른 나라 선수단에서도 코로나19 확진이 나타날 수 있다고 보고 선수를 무제한 교체할 수 있도록 대회 규정을 변경했다.

이런 가운데 대회 스폰서들의 이탈도 이어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마스터카드, 암베브, 디아지오 등 이번 대회에 후원사로 참여한 3개 기업이 대회장에서 브랜드를 철수시켰다.

마스터카드는 “신중한 검토 끝에 올해 코파아메리카에서 우리 브랜드를 철수하기로 했다”면서 “그러나 대회 스폰서 역할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네스, 조니워커, 스미르노프 등 주류 브랜드를 보유한 영국 디아지오도 “브라질의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감안해 모든 브랜드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적인 양조업체 AB인베브 계열의 브라질 맥주업체 암베브도 “코파아메리카에서 우리 브랜드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은 우파의 대안을 자처하면서 대권에 도전하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룰라에 이어 2위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라 전 대통령이 구속돼 후보로 나오지 못할 경우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 브라질 시사주간지 에포카

▲ 자이르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은 우파의 대안을 자처하면서 대권에 도전하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룰라에 이어 2위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라 전 대통령이 구속돼 후보로 나오지 못할 경우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 브라질 시사주간지 에포카

이번 대회는 당초 콜롬비아와 아르헨티나가 공동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반정부 시위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개최에 난항을 겪었다. 이런 상태에서 코로나19 대응 난맥상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자이르 보우소나루(66) 브라질 대통령은 대회 개최를 자청, 국민적 반발을 불렀다. 브라질은 14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감염 1741만 2700명으로 미국, 인도에 이어 세계 3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나라다.

야당과 시민단체는 코파아메리카 유치가 자국 내 코로나19를 폭발적으로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3건의 대회 개최 반대 소송을 제기했으나 연방대법원은 지난 10일 대법관 전체회의에서 11명 만장일치로 대회 개최를 허용했다.

이번 대회 개막전인 B조 조별 리그 1차전에서 지난 대회 우승국인 브라질은 마르퀴뇨스의 결승골과 네이마르, 가브리에우 바르보자의 추가골을 앞세워 13명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자가 나온 베네수엘라를 3대 0으로 완파했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