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전 에너지공대 착공, 에너지산업의 메카로 육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11:2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KENTECH·켄텍)’가 1일 나주혁신도시에 착공을 시작으로 내년 3월 신입생 모집에 나선다. 켄텍은 지난 대선 공약으로 추진된 국내 유일한 에너지 특성화대학이다.

한국전력에 따르면 켄텍은 전체 부지 면적 38만4083㎡에 캠퍼스 시설 15만5000㎡를 총 3단계로 나눠 건축을 진행한다.

이날 착공한 건축물은 ‘1-1단계’ 핵심 시설물로 대학본부 일부와 강의동 일부를 포함해 전체 면적은 5200㎡이다.

오는 2022년 2월 전까지 준공을 마치고 임시 사용승인을 받아 약 200명을 수용할 예정이다.

개교 이후 오는 2050년까지 30년 내 전력·에너지 분야 글로벌 탑(Top)10 수준의 공과대학으로 발돋움한다는 구상이다. 한전이 나주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추진하는 ‘빛가람에너지밸리’ 조성을 촉진하고, 에너지신사업 육성의 기틀을 마련해 줄 것으로도 기대를 모은다.

특히 대학 주변에 조성될 산학연 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연구소 등과 유기적인 협업 관계 완성을 통해 미국의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에너지 신사업의 집적단지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는 핵심 역할을 한다.

전문 용역사에 따르면 켄텍은 오는 2031년까지 설립·운영에 1조6000억여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중 전남도와 나주시가 각각 연간 100억원씩 10년 간 총 2000억원을 투입하고, 무상으로 캠퍼스 부지를 제공하는 등 모두 3670억원을 지원한다.

나머지 비용은 한전과 전력그룹사가 일정 부분을 부담하고, 특별법을 통해 ‘전력산업기반기금’ 일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빛가람에너지밸리를 견인해 나갈 켄텍은 6개 에너지 전공 별로 100명씩 계획된 대학원생 600명, 학부생 400명, 외국인 학생 300명 등을 정원으로 하고 있다.

켄텍은 최근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첫 신입생 모집안이 담긴 입시요강도 확정했다.

모집 부분별 정원은 에너지공학부 단일 학부에 학생부 종합전형(일반전형) 90명, 정원외 고른기회 전형 10명, 정시모집(수능우수자 전형) 정원 내 10명 등 총 110명이다.

학생 대비 교수 비율은 국내 대학 중 가장 공격적인 ‘학생 10명당 1명’을 기본으로 전체 교수 수를 100명 +α로 확보할 계획이다.

지난해 7명의 교수를 채용한 가운데 올해 33명, 내년 3월 개교 전까지 50명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
한전에너지공대 조감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전에너지공대 조감도

이다.

목표한 교수진 100명 확보는 대학 4학년 편제가 완성되는 오는 2025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캠퍼스 인근엔 초강력에너지센터·인공태양공학연구소 등 국가 대형 연구시설을 유치해 에너지 신산업을 선도하는 핵심 기능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