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女배구 대표팀 ‘리빌딩’… 리시브 실수 줄어들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01 03:15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급조된 팀 전력… 세터·공격수 호흡 불안
오늘 VNL 폴란드전 ‘실전 주전’ 윤곽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3연전을 통해 얻은 과제는 ‘리시브 안정화를 통한 공수 연결’이란 지적이 나온다.

대표팀은 2주차 첫 상대인 폴란드와 1일 새벽 1시 격돌한다. 이어 같은 날 오후 8시 도미니카공화국, 다음날 오후 5시 벨기에로 이어지는 3연전을 갖는다. 라바리니 감독은 이를 통해 앞선 경기에서 빈번하게 나타난 리시브 실수 등을 극복하고 자연스러운 공수 연결 및 팀 완성도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앞서 열린 3연전에서 약체 태국만 잡고 강적인 중국과 일본엔 무릎을 꿇었다. 마지막 한일전에선 1세트부터 리시브 불안으로 점수 차가 벌어지며 흔들렸다. 초반에 빼앗긴 흐름을 경기 막판까지 만회하지 못하며 세트 스코어 0-3으로 완패했다. 리시브가 흔들리니 매끄러운 공수 연결이 불가능했다.

전문가들은 리시브가 흔들린 원인을 급조된 팀 전력으로 꼽았다. 김세진 KBSN스포츠 배구해설위원은 31일 “새롭게 팀을 꾸리다 보니 세터와 공격수 간 손발이 맞지 않고 많이 긴장한 것으로 보인다”며 “한일전에서 초반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내리 3세트를 내준 것은 뼈아픈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이종경 SBS스포츠 배구해설위원도 “일본은 기본적인 부분에서 탄탄했고 다채로운 공격 루트와 이를 가능케 하는 세터의 기량 등에서 전반적으로 대표팀을 압도했다”며 “초반 리시브를 놓치면서 실점을 쉽게 준 것이 패인”이라고 했다. 비록 대표팀이 1주차 3연전에서 만족스러운 경기력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도쿄 올림픽을 위한 최적의 조합을 찾는 과정인 만큼 거쳐야 할 과정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 위원은 “이번 대회는 도쿄 올림픽을 위한 최적의 조합을 만드는 과정”이라며 “주전 세터를 찾아 공수 흐름을 매끄럽게 가져가는 것과 동시에 수비 실책을 줄이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도 “앞선 3경기에서 새롭게 탑승한 선수의 역량을 점검했다면 2주차 3경기는 실제 주전으로 활약할 주축 선수 위주로 전력을 가다듬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1-06-01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