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文, 김·임·노 하루 만에 임명… 野 동의 없는 31번째 장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4 11:05 청와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날 여당 단독으로 국회 절차 마무리
28일간 이어진 청문정국 조기 수습 의도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0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1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0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1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쯤 김 총리에 대한 임명안, 오전 9시쯤 임 장관과 노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김 총리와 임 장관, 노 장관은 이날 오전 0시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여당이 전날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에서 김 총리 인준안을 통과시키고, 상임위에서 임·노 장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지 하루 만에 이들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이 속전속결로 이들을 임명한 것은 지난달 16일 국무총리 지명 및 개각 발표 이후 28일 동안 지속된 청문 정국을 속히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야당이 임 장관과 노 장관, 박준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낙마 공세를 벌이는 가운데, 여당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1명 이상은 물러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여야는 물론 당청 간 갈등이 불거졌다.

박 전 후보자가 전날 자진사퇴를 함에 따라 당청은 낙마 여론을 일정 반영했다고 판단, 전날 국회에 이어 대통령의 임명 절차를 일사천리로 완료한 것으로 풀이된다.

임·노 장관이 임명됨에 따라 문재인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31명으로 늘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