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 프라하 봄 국제 콩쿠르 현악사중주 부문 우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6 04:04 공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9월 금호영체임버콘서트로 데뷔
이 대회 국내 현악사중주 팀 우승은 처음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  금호문화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
금호문화재단 제공

금호문화재단은 13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프라하 봄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금호영체임버 출신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이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대회에서 국내 현악사중주단이 우승을 거머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레테 콰르텟은 대회에서 보후슬라프 마르티누 재단상을 비롯한 5개 부문 특별상도 수상했다. 이들은 상금은 50만 코루나(약 2670만원)과 특별상 상금 10만 코루나(약 535만원), 내년 프라하 봄 국제 음악 페스티벌 초청 및 유럽 무대에서의 연주 기회를 받게 됐다.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은 바이올리니스트 전채안(24), 김동휘(26), 비올리스트 장윤선(26), 첼리스트 박성현(28)으로 구성된 현악사중주 팀으로 2019년 9월 창단했고 지난해 9월 금호영체임버콘서트로 데뷔했다.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서 크리스토프 포펜을, 국내에선 노부스 콰르텟의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영을 사사하고 있다.

프라하 봄 국제 음악 콩쿠르는 1947년 프라하 봄 국제 음악 페스티벌 가운데 한 프로그램으로 처음 열렸다. 만 30세 이하 젊은 음악인들을 대상으로 매년 두 개의 다른 악기 부문이 번갈아 열린다. 올해 콩쿠르는 현악사중주와 피아노 부문이 개최됐다.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열린 현악사중주 부문 대회에선 아레테 스트링 콰르텟에 이어 2위 수상자는 없고 3위는 오스트리아 젤리니 콰르텟과 체코의 쿠칼 콰르텟이 공동 수상했다.

앞서 첼리스트 므스티슬라프 로스트포비치(1950년), 플루티스트 제임스 골웨이(1968년), 파벨 하스 콰르텟(2005년) 등이 수상했고 국내 연주자 가운데선 클라리네티스트 김상윤(2015년), 피아니스트 박진형(2016년), 플루티스트 유채연(2019년)이 1위를 했다.

6일 시작된 피아노 부문 대회 수상자는 14일 저녁에 가려진다. 국내에선 이동하와 이재영이 결선에 진출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