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순천시, 플로깅(쓰레기 담기 운동) 전 시민운동 ‘눈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1 10:20 지역별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원봉사 실적 등록·청소유공 표창 등 인센티브 부여

순천시가 걷거나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쓰레기 담기 운동)을 전 시민운동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순천시가 걷거나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쓰레기 담기 운동)을 전 시민운동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운동도 되고, 주변도 깨끗해지고, 마음이 훨씬 상쾌해지네요.”

11일 오전 10시 순천 동천변에서 휴지를 줍고 있던 박모(36)씨는 “운동하면서 도심도 청소한다는 생각이 들어 더 자주 나올것 같다”며 “주말에는 아이들과 함께 나올 생각이다”고 웃음을 보였다.

전남 순천시가 걷거나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쓰레기 담기 운동) 캠페인을 펼쳐 관심을 끌고 있다.

플로깅(plogging)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plocka upp)와 영어 단어(jogging)의 합성어다. 지난 2016년 스웨덴에서 시작해 북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한 자원순환 실천운동이다. 국내에서도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챙길 수 있어 세대를 불문하고 큰 관심을 끌고 있는 추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시는 지난 10일 여성단체협의회 회원과 라일락봉사단 회원 등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천변에서 첫 플로깅 활동을 시작했다. 앞으로 구도심 동천변, 신도심 봉화산 둘레길 등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코스를 선정해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상반기 효과를 분석해 하반기부터 참여 단체를 확대 모집하고, 전 시민 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참여한 개인·단체에 대해서는 자원봉사 실적 등록과 청소유공 표창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30년까지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일환으로 시작한 플로깅 운동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