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작심’ 안철수 “文, 탈당하라…더는 친문 계파 수장 안 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0 10:01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安, 文 임기 1년 앞두고 최고위원회의서 촉구

“文, ‘내로남불’ 절연 선언해야”… 3대 쇄신 요구
“탈원전, 부동산 등 실패한 정책 폐기해야”
“강성 친문에 좌우되지 않는 게 중요”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문재인 대통령. 2021.5.10 연합뉴스

▲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문재인 대통령. 2021.5.10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임기 1년을 남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은 이제 더 이상 친문 계파의 수장으로서 대통령직을 수행해서는 안 된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라고 촉구했다.

“대통령께선 ‘질서 있는 퇴각’ 준비하길”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탈당은 국가 미래를 위해 중요한 향후 1년 동안 진영 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오직 나라와 국민 전체를 위해 일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탈당과 함께 ‘내로남불과의 절연 선언’, 소득주도성장·부동산·탈원전 정책 등 ‘실패한 정책들에 대한 과감한 잘못 인정 및 폐기’를 3대 쇄신책으로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그는 “지난 4년간 가짜 촛불 신화로 집권한 후 국민을 이간질하고 고통스럽게 만든 것은 아닌지, 오로지 과거만 파내서 자기 편 이익만 챙기려 한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면서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지속 가능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그동안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며 ‘질서 있는 퇴각’을 준비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난달 28일에는 예방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민주당이 강성 지지자들에게 좌우되지 않도록 조정하는 역할이 아주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었다.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0 연합뉴스

“모욕죄 고소, 애당초 文이 해선 안 될 일”
“야당·언론·국민과 싸우면 못난 대통령”


앞서 안 대표는 지난 6일 문 대통령이 자신을 비방한 시민에 대한 모욕죄 고소를 취하한 데 대해 “국민의 비판을 참지 못하고 국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행위는 참으로 속 좁은 일”이라면서 “(고소는) 애당초 대통령이라면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의 고소 취하 자체에 대해서는 “늦었지만 잘한 처사”라면서 “허구한 날 야당과 싸우는 대통령은 못난 대통령이고, 언론과 싸우는 대통령은 더 못난 대통령이고 국민과 싸우는 대통령은 가장 못난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지난 4일 실시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국민의 눈높이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판단되는 장관 후보자는 과감하게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문 대통령에 촉구했다.

그는 “야당의 철회 요구를 수용하는 것은 밀리는 것도 아니고 부끄러운 일도 아니다”라면서 “청문 보고서 채택도 없이 임명되는 장관 숫자가 이미 모든 역대 정권의 기록을 비교가 무의미할 정도로 초과했다는 사실을 잊지 마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에서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은 29명이다.
문재인 대통령.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서울신문DB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