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원전폭발 체르노빌産 사과로 담근 술, 英수출 직전 당국에 압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16:58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체르노빌 스피리트 제공

▲ 체르노빌 스피리트 제공

1986년 최악의 방사능 누출 사고가 발생했던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 인근의 농작물로 제조된 첫번째 애플 스피리트(사과주) 제품이 영국으로 수출되기 직전 우크라이나 당국에 의해 압수됐다.

BBC는 8일(현지시간) “체르노빌 원전지역 근처에서 재배된 사과로 만든 최초의 애플 스피리트 출하분 1500병이 지난 3월 우크라이나 당국에 의해 압수돼 키예프 검찰로 이첩됐다”고 보도했다.

‘아토믹’(Atomik)이라는 브랜드를 내걸고 체르노빌 원전 주변 농산물을 원료로 한 주류를 생산하고 있는 체르노빌 스피리트는 “이번에 압수된 제품들은 1986년 원전 사고 이후 체르노빌에서 만들어진 최초의 소비재 상품”이라며 “현재 우크라이나 당국의 조사결과를 기다리고 있지만 영국으로 가려던 제품들이 갑작스럽게 압수된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체르노빌 스피리트 측은 “우크라이나 당국이 소비세 스탬프 위조 혐의를 적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해당 제품은 영국 시장 판매용으로 제조된 것으로 관련 절차를 적법하게 거친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단순한 세금 문제가 아니라 해당 제품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논란이 촉발돼 체르노빌 참사가 다시 주목받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 우크라이나 당국의 판단이 개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체르노빌 스피리트는 원전 인근 출입금지구역(약 4000㎢)의 생태계 등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해당 지역의 곡물과 과실 등을 사용해 안전한 제품을 만들 수 있는지 등을 연구하기 위해 설립한 사회적 기업이다. 체르노빌의 생태계가 회복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를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체르노빌 스피리트는 앞서 2019년 8월에는 호밀로 만든 보드카를 만들어 선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당시 “다른 보드카들보다 방사능 검출량이 오히려 더 적다”고 밝혔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