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美 대북정책 타진 노크에도…‘못 들은 척’ 공연 관람한 김정은 속내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6 17:56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WP “美, 두번째 접촉했으나 北 무응답”

김정은, 올해 공개행보 42회...‘내치 집중’

김여정 대외 메시지 전담...‘마지막 수’ 남겨
김정은, 리설주와 군인가족공연 관람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5일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을 관람했다고 6일 보도했다. 조용원 노동당 비서(가운데 맨 왼쪽)와 리설주, 김정은 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박정천 군 총참모장 등 당ㆍ군 핵심 인사를 제외하고는 관람객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한 것이 눈에 띈다. 2021.5.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리설주와 군인가족공연 관람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5일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을 관람했다고 6일 보도했다. 조용원 노동당 비서(가운데 맨 왼쪽)와 리설주, 김정은 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박정천 군 총참모장 등 당ㆍ군 핵심 인사를 제외하고는 관람객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한 것이 눈에 띈다. 2021.5.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대북 정책을 들고 북한에 접촉을 시도하고 있으나, 정작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못 들은 척’ 국내 정치에만 집중하는 모습이다. 민감한 대외 문제는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외무성 대변인 등이 나서 강경 대응하면서 최대한 판을 벌려 놓으면 결정적인 순간에 김 위원장이 나서 마지막 수를 둘 것으로 보인다. 벼랑 끝 전술로 협상력을 끌어 올리되 한편으로는 수습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둔 것으로 해석된다.

美 대북정책에 반응없는 北...김정은 ‘표정 관리’

조선중앙통신은 6일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전날 군인가족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전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행보는 올 들어 42번째로, 부인 리 여사와 나란히 모습을 드러낸 것만 이번이 네 번째다. 전날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이 공개되고 이에 대한 지지와 공동성명이 공개됐으나 이에 대한 반응은 실리지 않았다.
기자회견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 기자회견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같은 날 워싱턴포스트는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의 글을 통해 바이든 행정부가 새 대북정책의 결과를 전달하기 위해 두 번째 접촉을 시도했지만 북한은 응답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2월 중순에도 북한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는데, 이에 대해 북한은 지난 3월 18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내고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는 한 어떤 조미(북미) 접촉이나 대화도 이루어질 수 없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접촉을 계속 무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같은 중대한 시기에 김 위원장이 부인을 대동하고 공공연하게 공연을 보러 간 것은 계속되는 코로나19 방역과 경제난, 그리고 외부적으로는 북미 탐색전까지 길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국내 여론을 환기시키고 대외적으로도 조급함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표정 관리’로 보인다.

한미정상회담 전 한국 압박...SLBM 가능성도

미국이 이르면 이번 주 공식적으로 대북 정책을 발표하면 북한도 어떤 식으로든 반응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협상 단계에서 활용할 구체적인 방법은 남겨둔 채 원칙과 방향성만 제시할 가능성이 커 서로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신경전은 더 길어질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미국으로부터 확실한 제재 완화를 원하지만 마땅한 카드가 없는 북한으로서는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을 최대한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25일 사거리 600㎞의 탄도미사일 2발을 시험 발사한 북한은 압박 강도를 높이기 위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미국을 직접 겨냥한 전략 핵무기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고강도 도발은 자제할 것이란 관측이다. 북한은 지난 2일 대미·대남 메시지를 동시에 발신한 ‘트리플 담화’에서도 남측에는 정치적·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암시했으나 미국을 향해서는 비난 수위를 조절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