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손정민씨 숨진 한강서 또다른 아이폰 발견…父 “경찰에 맡기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6 09:0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 부부가 발견해 민간수색팀에 전달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하는 구조대원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1.4.30  연합뉴스

▲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하는 구조대원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2021.4.30
연합뉴스

손정민씨 부친 “경찰에 포렌식 맡겨야”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학생 고 손정민(22)씨의 친구 A씨가 잃어버린 휴대전화를 찾는 작업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 민간수색팀이 한강 인근에서 또 다른 아이폰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손현씨 “경찰이 확인해야 공신력”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닷새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고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입관식에서 아들에게 쓴 편지를 읽다가 눈을 감고 슬픔을 견디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닷새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고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입관식에서 아들에게 쓴 편지를 읽다가 눈을 감고 슬픔을 견디고 있다.
뉴스1

6일 민간수색팀 ‘아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0분쯤 젊은 부부가 한강 인근에서 아이폰 1대를 발견했다. 발견 장소는 실종 추정 지점과 상당한 거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톰은 전날 확보한 아이폰을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50)씨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아톰을 비롯한 일각에서는 해당 아이폰을 경찰에 곧바로 맡기지 않고 민간업체에 포렌식 작업을 맡겨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지만 손현씨는 이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손현씨는 “민간업체에 맡기라는 분도 있지만 휴대전화를 찾으면 결국 경찰에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찰이 확인해야 A씨의 진짜 휴대전화로 확정할 수 있다. 경찰이 판단해야 공신력이 있다”고 말했다.

A씨의 휴대전화는 손정민씨가 숨지기 전 행적을 규명하는 데 중요한 단서로 꼽히고 있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손정민씨는 지난달 24~25일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같은 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손정민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는 25일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 혼자 귀가했는데, 그는 잠에서 깼을 때 손정민씨가 주변에 없어 먼저 귀가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친구는 자신의 휴대전화(애플 아이폰) 대신 손정민씨의 휴대전화(삼성 갤럭시)를 소지한 채 귀가했으며, 본인의 휴대전화는 손정민씨에게 있을 것으로 추정했었다. A씨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오전 6시 30분쯤 기지국과 연결이 끊긴 뒤 꺼졌다.

A씨는 손정민씨 가족에게 귀가 뒤 1시간이 지난 오전 5시 30분 처음으로 실종 사실을 알렸고, 집 앞으로 걸어나온 정민씨 부모님에게 5시 40분쯤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돌려줬다.

손정민씨의 시신을 발견했던 차종욱(54) 민간구조사가 사고지점에서 빨간색 아이폰을 발견했지만 조사 결과 A씨 소유의 휴대전화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인 5일에도 A씨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찾기 위해 한강 일대 수색에 나섰다.

유가족 측 “경찰 초동수사 부실” 검찰에 진정서
한강 실종 대학생 ‘작별의 시간 아버지의 눈물’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5.5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강 실종 대학생 ‘작별의 시간 아버지의 눈물’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5.5 뉴스1

한편 손정민씨 유가족은 지난 4일 검찰에 ‘경찰의 부실한 초동수사에 대해 보완지시를 내려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가족은 사건 당일 A씨 가족이 아들 손정민씨의 실종을 제때 알리지 않은 점이 미심쩍다고 봤다. 유가족은 “A씨 측은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 A씨가 아버지와 통화를 나눈 사실을 숨겼다”고 했다. 손현씨는 “실종 다음날 이 사실을 서초서 담당 형사를 통해 들은 뒤 A씨에게 물었으나 처음엔 당황해했고 이후에는 생각을 못했다고 대답했다”고 했다.

유가족은 사건 당일 A씨가 신고 간 신발을 왜 버린 것인지도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이 신발은 4시 31분쯤 반포나들목을 지나 집으로 향할 때까지만 해도 A씨가 신고 있었던 것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바 있다.

손현씨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 두 가족이 동시에 만난 첫 면담 자리에서 “정민이가 넘어져서 일으키느라 내 옷과 신발이 더러워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가족이 묻자 A씨의 아버지는 0.5초 만에 “그날 신발이 더러워져서 아내가 버렸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또 ‘정민이가 미끄러져서 A씨가 끌어올렸다는 자리가 어디냐’고 물으니 “잔디 중간 움푹 파인 곳인지 정확히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며 A씨에게 “(위치를) 나중에 알려달라”고 했지만 나중에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손현씨는 전했다.

이들은 다음날인 27일 손정민씨와 A씨가 술을 마셨던 서울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앞 잔디밭 자리를 찾으러 함께 현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 A씨가 나올 줄 알았지만 A씨 없이 부모만 나왔고, A씨의 부모는 두 사람이 술 마시던 자리가 아닌 엉뚱한 자리를 지목했다고 한다. 손현씨는 정민이가 생전에 휴대폰에 남긴 동영상을 통해 이미 두 사람이 놀던 위치를 정확히 알고 있어 A씨 부모가 지목한 자리가 틀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