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벨기에대사관, 한국인 조롱댓글에 ‘웃겨요’…네티즌 격앙 [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3 18:54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사 부인 폭행 사건에 더해져 파장 확산

‘인종차별주의 우는 모습 즐겁다’
댓글에 대사관이 ‘웃겨요’ 클릭
경어체 쓰다 사과문은 평문으로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주한벨기에대사관이 대사 부인의 옷가게 직원 폭행에 유감을 표명했지만, 대사관 대응을 비난하는 여론이 시간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심지어 대사관 측이 한국인들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난한 외국인 댓글에 ‘웃겨요’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제보가 등장해 파문이 더욱 커졌다.

23일 주한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에는 이 사건에 대한 대사관 대응을 비난하는 댓글 수백 개가 달렸다. 일부 네티즌은 대사관이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한글 사과문이 존댓말로 돼 있지 않다는 점을 문제 삼으며 “진정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일 대사관 측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벨기에 작가 페요의 만화 ‘스머프’를 소개하며 친근한 경어체를 능숙하게 구사한 바 있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 A씨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의류 매장에서 자신의 옷을 들춰보며 구매 여부를 물어보는 직원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화가 난 A씨는 가게로 돌아와 직원의 뒤통수를 때리고 자신을 말리는 다른 직원을 밀치며 뺨을 때렸다.

그러나 한국에 파견된 외교사절과 그 가족은 면책특권 대상이기 때문에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될 가능성이 높아 네티즌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에 올라온 댓글 1개가 또 다른 파장을 일으켰다. 한 외국인이 한국인들을 “울보들”로 칭하며 “중국인이 너희 뺨을 때리니까 너희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우는 모습이 즐겁다”라는 댓글을 올렸는데 여기에 대사관이 ‘웃겨요’를 눌렀다는 것이다.

이 댓글은 현재 삭제된 것으로 보이지만, 제보자의 캡처본이 남아있다. 이에 인터넷 게시판 등에서는 “대사관을 이해할 수 없다”, “벨기에 제품을 불매하자”라는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