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오로지 삼성의 우승만을 위해 바다를 건너온 남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22 00:09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가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4회말 솔로홈런을 때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대구 뉴스1

▲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가 2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4회말 솔로홈런을 때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대구 뉴스1

“개인목표는 딱히 없다. 팀이 우승하기만을 바란다.”

호세 피렐라가 시즌 초반 자신에게 달렸던 의문 부호를 완벽하게 지우는 맹활약으로 삼성 팬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피렐라는 2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3회말과 4회말 타석에서 연달아 홈런을 터뜨리며 삼성의 14-4 대승에 힘을 보탰다. 홈런 6개를 기록하며 홈런 단독 2위에 올랐다.

개막 직후 팀의 연패와 함께 방망이 침묵에 빠졌을 때와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다. 3번 타자와 4번 타자로 나섰던 피렐라는 특히 4번 타순에서 타율 0.314 홈런 5개 11타점으로 활약하며 삼성 타선의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아직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타자도 있는 상황이지만 피렐라는 적응을 빨리한 모습이다. 피렐라는 “지금까지 모든 투수를 만난 게 아니라 완벽하게 적응했다고 보긴 힘들 것 같은데 감사하게도 결과가 너무 좋다”고 웃었다. 지난해 일본 야구를 경험한 것이 도움이 됐느냐 묻자 “리그가 달라 리그 비교는 어렵지만 문화적으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피렐라의 초반 장타력은 예상 밖의 활약이다. 허삼영 감독이 기대하고 칭찬했던 부분은 선구안과 콘택트 능력이었기 때문이다. 피렐라도 “홈런을 많이 치는 선수가 아니고 콘택트를 많이 하는 유형의 선수”라고 스스로를 평가할 정도다.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도는 피렐라. 대구 뉴스1

▲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도는 피렐라. 대구 뉴스1

효자 외인으로 등극한 피렐라의 머릿속엔 팀과 동료로 가득하다. 개인 기록 욕심은 크게 없단다. 시즌 초반 페이스가 좋은 만큼 홈런 욕심을 낼 법도 하지만 피렐라는 “홈런도 당연히 칠 수 있겠지만 안타를 많이 때려서 동료들을 믿고 열심히 뛰면 될 것 같다”고 했다.

경기장 안에서 유쾌한 성격으로 팀원들과도 항상 즐거운 피렐라다. 벌써 많은 정이 들었는지 “지금처럼 동료들과 즐겁게 안 다치고 야구 했으면 좋겠다”고 웃는다. 마치 오래전부터 삼성 선수였던 것 같은 느낌을 풍긴다.

삼성은 지난해 외국인 타자의 부진으로 순위 싸움에 어려움을 겪었다. 외국인 투수 잔혹사를 끊어낸 데이비드 뷰캐넌이 있었고 벤 라이블리가 시즌 막판 좋은 활약으로 힘을 냈지만 화력이 약했다. 스토브리그 때 오재일을 영입한 것도 삼성에 부족한 화력 보충을 위해서였다.

팀 장타율 0.419(2위)로 라이온즈파크에 맞는 장타군단으로 변신한 삼성으로서는 피렐라가 지금과 같은 모습을 계속 이어간다면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인터뷰 내내 팀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에서 알 수 있듯 자기 기분에 따라 팀 분위기를 해칠 일을 걱정할 일도 없다. 오로지 삼성의 우승만을 위해 왔다는 베네수엘라 청년이 이번 시즌 삼성 팬들에게 어떤 야구를 선물할지 벌써 기대가 크다.

대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