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손대면 죽는다”…2칸 걸쳐 당당하게 주차한 고급차 [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8 18:2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비(非)매너”…네티즌 ‘공분’

보배드림 캡처

▲ 보배드림 캡처

두 대의 주차 공간 가운데에 한 대의 차를 당당히 세워놓고 “손대면 죽는다”는 메시지를 남긴 벤츠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최근 ‘저희 주차장에는 이런 사람이 삽니다’라는 제목으로 제보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렇게 주차하고 사라지는데, 건들면 인생 망할까봐 무섭네요. 싸움도 못 하고 벤츠의 A 클래스니까요”라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두 칸의 주차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벤츠 한 대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해당 차량 앞유리에는 ‘제 차에 손대면 죽을 줄 아세요. 손해배상 10배 청구. 전화를 하세요’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다.
보배드림 캡처

▲ 보배드림 캡처

해당 게시글에는 “너무 당당해서 어이가 없다”, “이런 사람이 진짜 있냐”, “무개념 무매너다”, “진짜 무서워서 못 건드리겠다” 등 차주를 비난하는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두 칸의 주차 공간을 차지하는 것은 과태료 등 처벌할 규정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