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4월 중순에 한파특보…중부지방 아침 전날보다 10도 이상 ‘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3 12:18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비바람에 지는 벚꽃이 아쉬워… 흐린 날씨를 보인 12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청설모가 벚꽃 나무를 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에서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해 13일 오전 그칠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바람에 지는 벚꽃이 아쉬워…
흐린 날씨를 보인 12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청설모가 벚꽃 나무를 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에서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해 13일 오전 그칠 것으로 예보했다.
연합뉴스

‘목련꽃 그늘 아래에서 베르테르의 편지를 읽는다’는 박목월 시인의 시가 아니더라도 4월은 다양한 꽃망울들이 터지며 본격적으로 봄이 시작되는 계절이다. 그런데 4월 중순에 중부 일부지역에 때아닌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경기 북부와 강원내륙과 산지, 충북 북부, 전북 동부, 경북북부 내륙은 14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돼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3일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10월에서 4월 사이에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때 발령된다.

이처럼 4월 중순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전날 오전까지 봄비를 뿌린 저기압이 지나간 자리에 13일 낮부터 북서쪽에서 차가운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다. 14일 아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로 떨어지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이에 따라 14일 아침은 중부내륙과 강원산지, 경북북동산지, 전북동부에서, 15일에는 중부내륙, 강원산지, 남부내륙에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실제로 14일 아침 강원 양구와 철원은 영하 1도, 대관령은 영하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4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영상 7도, 낮 최고기온은 12~18도,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0~8도, 낮 최고기온은 15~19도 분포를 보이겠다. 14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춘천 2도, 서울 3도, 대전 4도, 광주 5도, 대구 6도, 부산 7도, 제주 9도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안팎으로 커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