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짜증나는 아시안 2명” 호주 인종차별 주문서 논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12 08:4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스타그램 @alex_carthos 캡처

▲ 인스타그램 @alex_carthos 캡처

식당 업주는 오히려 해당 직원 칭찬


호주의 한 식당 직원이 아시아계 손님 주문서에 인종차별적 문구를 적어 논란이 되고 있다.

게다가 식당 업주는 직원의 이러한 행동을 옹호하며 항의를 뭉개다가 뒤늦게 사과했다.

9뉴스 등 호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리즈번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셰이 헤이스턴은 지난 2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주문서를 찍은 사진을 올렸다.

헤이스턴의 식당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주문서에는 치킨 크루아상과 생선 타코를 주문한 손님에 대해 “아주 짜증나는 아시안 2명”(Two very annoying Asians)이라고 적혀 있다.

더 황당한 것은 헤이스턴이 문제의 주문서를 올리면서 “와, 난 우리 직원이 정말 좋다”라며 눈물이 나올 정도로 웃는 모양의 이모티콘까지 덧붙였다.

이 글을 본 지역주민 알렉 마다라는 헤이스턴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당신은 식당의 주인이고, 직원의 이러한 행동을 말리는 게 당신의 일이다”라며 “이건 매우 부적절하고 전문적이지 못한 처사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헤이스턴은 “정신차려라, 농담일 뿐이다. 그만해라”고 응답했다.

또 알렉의 페이스북 계정을 찾아내 “할 일 없으면 취미를 가져라. 피해자 코스프레 그만하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알렉은 “식당 주인이 피해 고객에게 사과하기 전까지는 헤이스턴의 업체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헤이스턴과의 대화 내용 등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인종차별을 옹호한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항의가 빗발쳤고,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결국 헤이스턴은 사과문을 통해 “내 행동에 깊은 실망과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6년 이상 사업하면서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해 애써왔는데, 내가 자랑스러워하는 내 모습과 반대되는 행동을 했다”며 “저와 직원들은 우리의 핵심 가치인 다양성과 포용성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