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힘겨운 스펙 전쟁…코로나로 축소된 자격증 시험, 응시가 하늘의 별따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3 17:3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 19 확산으로 네차례 미뤄진 398회 토익시험이 치러진 26일 서울 대신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입실 전 발열 확인을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4.26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 19 확산으로 네차례 미뤄진 398회 토익시험이 치러진 26일 서울 대신고등학교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입실 전 발열 확인을 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4.26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서울에 사는 취업준비생 김모(29)씨는 이달 초 컴퓨터활용능력시험 1급 시험을 신청하며 울며 겨자먹기로 전북 전주에 있는 시험장에 등록했다. 공연표 예매나 수강신청 경쟁을 방불케 하는 시험 신청 대란 때문에 서울 시험장이 순식간에 마감됐기 때문이다. 약 2만원의 시험 응시료에 왕복 기차표까지 비용 부담을 느낀 김씨는 집에서 가까운 시험장 빈자리를 잡으려고 매일 ‘새로고침’ 버튼을 눌렀다. 몇 번의 시도 끝에 전주에서 경기 수원으로, 다시 서울로 시험 취소와 신청을 반복하며 겨우 한 자리를 예약했다.

대기업, 공기업의 상반기 공개채용이 시작되면서 취업 스펙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자격증 시험 신청에 애를 먹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시험횟수가 줄어든데다가 상반기 채용을 앞두고 응시자들이 몰렸기 때문이다. 고용시장에 불어닥친 코로나 한파로 신입 채용이 줄어 장수 취준생이 누적된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자격증 시험을 보려고 다른 지역으로 ‘원정시험’을 떠나는 풍경은 흔해졌다. 서울에 사는 취준생 박모(29)씨는 “정보처리기사 시험장소를 남양주로 신청했다. 서울에는 자리를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말했다. 주요 스펙으로 대접받는 한국사능력검정시험과 한국어능력시험은 시험 신청 페이지가 열리자마자 마감되곤 한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자격증 시험 빈자리가 나타나면 서로 알려주고, 시험 자리를 양도하는 ‘상부상조’ 현상도 나타난다.

서버 용량이 한정적인데 지원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시험 신청에만 몇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지난달 사회조사분석사 2급 시험을 신청한 이모(27)씨는 “첫 화면부터 결제 완료 화면까지 한 페이지가 넘어갈 때마다 내 앞으로 몇백 명, 내 뒤로 몇백 명씩 대기하고 있다는 화면이 떴다”면서 “자격증 신청을 완료하고 나니 2시간이 훌쩍 넘었다”고 말했다.

청년들은 코로나19로 취업문 뚫기도 버거운데 자격증 따는 것마저 어려워졌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김씨는 “취업 경쟁도 힘든데 자격증 접수까지 경쟁해야 한다”면서 “일부 자격증은 서류 합격의 필수 조건이나 다름없다. 응시 기회만이라도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