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페이먼츠, 카카오와 손잡고 렌탈∙구독 서비스 선보여

한국디지털페이먼츠, 카카오와 손잡고 렌탈∙구독 서비스 선보여

입력 2021-02-18 09:28
업데이트 2021-02-18 09: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디지털페이먼츠 제공
한국디지털페이먼츠 제공
한국디지털페이먼츠(대표이사 최진규)는 지난 17일 카카오 SSP(SSP·Subscription Service Platform) 파트너사에 합류해 키오스크 렌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카카오 SSP는 카카오톡 채널에서 상품정보 수집, 구매 상담, 렌털 약정, 배송 설치 등 렌털·구독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한국디지털페이먼츠의 자체 키오스크인 버클(Buckle) 제품이 카카오 SSP 생태계에 진입에 따라 다양한 매장을 운영하는 점주는 △제품 검색과 주문 △ 전자 계약서 서명 △과금 및 정산 등 렌털 서비스 전반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한국디지털페이먼츠는 향후 출시하는 AI키오스크 등 자영업자·소상공인에게 유용한 상품 라인을 소비자 맞춤 구독 서비스에 지속적으로 탑재할 예정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한 렌털 서비스는 상담 신청에서 계약까지 쉽고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며 “스마트한 매장 운영을 위한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비즈 biz@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