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몸값도 나이도 부담… FA 5인방 여전히 감감 무소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8 02:40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로야구 스프링캠프 새달 1일부터 시작
이대호·유희관 등 자유계약협상 오리무중
‘FA 미아’ 된 채 캠프 합류 못할 가능성도

왼쪽부터 이대호, 유희관, 이용찬, 차우찬, 양현종. 서울신문 DB

▲ 왼쪽부터 이대호, 유희관, 이용찬, 차우찬, 양현종. 서울신문 DB

프로야구 스프링캠프가 다음달 1일 시작되지만 여전히 시장에 남은 자유계약선수(FA)들의 계약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 극적으로 협상이 타결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FA 미아가 될 가능성도 있다.

27일 기준 시장에 남은 FA는 이대호(39), 유희관(35), 이용찬(32), 차우찬(34), 양현종(33) 등 총 5명이다. 메이저리그 도전을 위해 KIA 타이거즈에 30일까지 협상 연기를 요청한 양현종은 제외하더라도 남은 선수들은 나이도 있고 몸값도 작지 않아 협상 속도가 더디다.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이대호는 원소속팀 롯데 자이언츠와의 FA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1982년생으로 많은 나이와 그에 따른 기량 하락이 가장 큰 걸림돌이다. 여기에 성민규 단장 취임 이후 롯데가 합리적 계약을 추구하는 팀으로 바뀐 영향도 있다.

구단과 선수 모두 계약에 대해 함구하다 보니 진척 상황도 알려진 것이 없다. 롯데 관계자는 27일 “선수 계약과 관련해 답변 드리기가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결국 롯데는 이날 이대호가 빠진 스프링캠프 명단을 발표했다.

유희관과 이용찬도 난항을 겪기는 마찬가지다. 두산 베어스는 지난 26일 유희관과 이용찬이 빠진 스프링캠프 명단을 발표했다. 스토브리그 초반에는 두 선수가 다른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도 떠올랐지만 각 구단이 스프링캠프 준비에 바쁜 시기에 깜짝 이적 소식을 전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두산은 이들과 이번 주에 한 차례 만남을 가졌지만 특별히 상황이 진척되진 않았다. 두산 관계자는 “아직 협상을 이어 가고 있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며 “두 선수의 계약이 이뤄지더라도 캠프 참가 여부는 코칭스태프와 상의해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우찬은 앞선 선수들보다 긍정적이다. 원소속팀 LG 트윈스도 잡겠다는 의사를 표시해 왔고 실제로 협상을 위해 수차례 만남을 가졌기 때문이다. LG 관계자는 “현재 협상 막바지다. 차우찬과 최종 조율을 위해서 만남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현종은 최근 들어 조금씩 움직이는 미국 시장이 관건이다. 각 구단이 핵심 선수 정비를 마치면 양현종과 같은 4~5선발급 자원에 관심을 둘 수 있다.

그러나 분위기가 좋지 않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서는 우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분조회 요청이 들어와야 하는데 양현종에 대한 신분조회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종의 국내 잔류 가능성에 점점 더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1-2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