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영끌·전세난에 ‘패닉바잉’… 작년 주택거래 사상 최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0 01:10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06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은 127만건
빚 내서 집 사라던 ‘초이노믹스’ 기록 추월
세종 124%·경기 80%·서울 35% 급증
아파트 71% ·그 외 주택은 32% 소폭 증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주택 매매가 부동산 과열로 사상 최대인 127만건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대출 규제와 세금 강화 같은 강력한 수요 억제 정책에도 박근혜 정부가 ‘빚 내서 집 사라’고 부추긴 시절보다 많은 거래가 이뤄졌다. 저금리로 인한 풍부한 유동성과 30대를 중심으로 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 전세난 심화에 따른 매매 수요 증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영향이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매매거래량은 127만 9305건으로 2019년(80만 5272건)보다 58.9%나 증가했다. 2006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은 거래량이며, 2015년(119만 3691건) 기록을 갈아치웠다.

2015년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의 이른바 ‘초이노믹스’에 따라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등이 완화됐던 시기다. 2016년까지 100만건을 넘겼던 연간 주택 거래량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019년까지 계속 감소세였지만, 지난해 기록적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거래량(17만 7757건)은 전년보다 35.3% 증가해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하지만 경기도 거래량(37만 1113건)이 80.3%나 급증했고, 인천까지 합친 수도권 거래량(64만 2628건)도 61.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집값이 높고 규제가 강한 서울 대신 외곽 지역으로 매매 수요가 몰린 것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선 세종(124.3%)과 부산(102.5%) 등에서 거래량이 많이 늘었다. 세종은 지난해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한국부동산원 기준 37.05%) 지역이며, 부산도 한때 규제가 해제됐던 틈을 타 상승 폭이 컸던 곳이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93만 4078건)아 전년 대비 71.4% 늘었다. 아파트 외 주택은 상대적으로 증가 폭(32.7%)이 낮았다.

지난해 전월세 거래량은 1년 전보다 12.0% 증가한 218만 9631건으로 집계됐다. 월세 비중은 40.5%로 0.4% 포인트 늘었는데, 특히 수도권 아파트(34.1%→35.3%)에서 상승 폭이 컸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강화(오는 6월 1일)를 앞두고 집을 팔려는 측과 ‘지금 아니면 집을 살 수 없을 것 같다’는 수요가 맞물려 거래량이 사상 최대로 늘었다”며 “올해는 양도세 강화 이후엔 거래가 줄 것으로 보이지만 전세난 등이 매매 수요를 부추길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21-01-20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